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尹 국정운영 평가 긍정 28% 부정 62%…30%선 무너져 [한국갤럽]
알림

尹 국정운영 평가 긍정 28% 부정 62%…30%선 무너져 [한국갤럽]

입력
2022.07.29 12:27
수정
2022.07.29 13:41
0 0

한국갤럽 7월 4주 조사
지난주 대비 긍정 4%P 줄고…부정 2%P 늘어
"경찰국 신설·문자파동, 부정평가 이유에 새로"
정당 지지도, 국힘·민주 36%로 尹정부 들어 첫 동률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후 자료를 살피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후 자료를 살피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평가가 취임 후 처음으로 30% 미만까지 추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5월 10일 취임한 지 두 달여 만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26∼28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8%,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2%로 각각 집계됐다.

긍정평가는 6월 둘째 주 53%에서부터 한 달 이상 하락하다가 지난주 32%에서 멈춘 듯했다. 그러나 이번 주 들어 추가로 하락해 취임 후 처음으로 30%를 밑돌게 됐다. 같은 기간 부정평가는 30%대에서 62%까지 늘었다. 한국갤럽은 "현 여권의 주된 지지 기반이라고 볼 수 있는 대구·경북 지역, 성향 보수층 등에서도 긍정, 부정 격차가 한 자릿수에 그쳤다"고 분석했다.

대통령 취임 두 달여 만에 20%대 지지율을 받아든 건 상당히 이례적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직무 긍정평가가 처음으로 30% 아래로 떨어진 시기는 취임 후 1년 11개월이 지난 2015년 1월 넷째 주였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직무 긍정평가가 30%를 밑돈 시기는 임기 마지막 해인 2021년 4월 다섯째 주였다.


호남과 충청, 20대와 60대 지지율 급락

한국갤럽이 지난 26~28일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28%, 부정평가는 62%로 나타났다. 어느 쪽도 아니다는 3%, 응답거절은 8%였다. 뉴시스

한국갤럽이 지난 26~28일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긍정평가는 28%, 부정평가는 62%로 나타났다. 어느 쪽도 아니다는 3%, 응답거절은 8%였다. 뉴시스

지역별로 보면 긍정평가는 광주·전라 9%(10%포인트↓), 대전·세종·충청 19%(9%포인트↓), 부산·울산·경남 32%(6%포인트↓), 대구·경북 40%(5%포인트↓), 서울 28%(5%포인트↓) 등의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인천·경기에서만 전주 대비 3%포인트 오른 30%로 조사됐다.

전 연령대에서 긍정평가가 줄었는데 특히 18∼29세 20%(9%포인트↓)와 60대 40%(9%포인트↓)의 긍정평가 하락률이 높았다.

윤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598명)는 그 이유로 인사(21%), 경험·자질 부족·무능함(8%), 경제·민생을 살피지 않음(8%), 독단적·일방적(8%), 소통 미흡(6%) 등을 꼽았다. ‘경찰국 신설’(4%), ‘권성동 원내대표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 노출로 증폭된 여당 내 갈등’(3%)도 부정평가 이유로 새로 포함됐다. 이에 대해 한국갤럽은 객관식 형태가 아닌, 답변자가 자유롭게 서술하는 주관식 형태로 조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국 신설 여론은 부적절 51% > 적절 33%

2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지구대를 찾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구대 근무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서재훈 기자

2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지구대를 찾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구대 근무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서재훈 기자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각각 36%를 기록했다. 새 정부가 들어선 후 갤럽 조사에서 양당 지지율이 동률을 이룬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주 조사 대비 국민의힘 지지율은 3%포인트 내렸고, 민주당 지지율은 3%포인트 올랐다. 정의당은 4%, 무당층은 23%였다.

한편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 추진에 대해서는 '정부가 경찰 조직을 통제하려는 과도한 조치'라는 의견이 51%로 '경찰권 남용을 견제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란 의견(33%)보다 많았다.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전국 경찰서장(총경) 회의에 대해서도 '정당한 의사표명'이란 의견(59%)이 '부적절한 집단행동'(26%)이란 응답보다 많았다.

유무선 전화면접방식으로 실시된 이번 조사의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는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