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 달 만에 공개행보... 김건희 여사, 정조대왕함 진수줄 '싹둑'
알림

한 달 만에 공개행보... 김건희 여사, 정조대왕함 진수줄 '싹둑'

입력
2022.07.28 15:16
0 0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안전항해 기원 의식을 한 뒤 장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안전항해 기원 의식을 한 뒤 장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안전항해 기원 의식을 한 뒤 장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이 의식은 이음줄을 절단해 이와 연결된 샴페인이 선체에 부딪혀 깨짐으로써 액운을 막고 안전한 항해를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울산=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안전항해 기원 의식을 한 뒤 장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이 의식은 이음줄을 절단해 이와 연결된 샴페인이 선체에 부딪혀 깨짐으로써 액운을 막고 안전한 항해를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울산=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차세대 이지스구축함 제1번함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울산=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차세대 이지스구축함 제1번함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울산=서재훈 기자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축포가 터지고 있다. 울산=서재훈 기자

2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정조대왕함 진수식에서 축포가 터지고 있다. 울산=서재훈 기자


심지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