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중국군, '굴욕 사진' 1년 만에 보복... "미군이 도발하면 우리도"
알림

중국군, '굴욕 사진' 1년 만에 보복... "미군이 도발하면 우리도"

입력
2022.07.14 14:30
수정
2022.07.14 14:31
17면
0 0

중국군, 남중국해서 미국 구축함 촬영
지난해 미 해군 '사진 도발' 수법 그대로
바이든-시진핑 회담 앞두고 '기싸움'


지난해 4월 동중국해를 항해하던 미국 해군의 미사일 구축함 머스틴함의 지휘관이 함교 난간에 다리를 올리고 앉아 맞은편에서 대치 중인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함을 여유롭게 바라보고 있다(왼쪽 사진). 이달 13일 남중국해에서 항해 중인 중국 인민해방군 군함 위에서 한 장병이 관측 장비를 통해 맞은편의 미 해군 미사일 구축함인 벤포드함을 관찰하고 있다.

지난해 4월 동중국해를 항해하던 미국 해군의 미사일 구축함 머스틴함의 지휘관이 함교 난간에 다리를 올리고 앉아 맞은편에서 대치 중인 중국 항공모함 랴오닝함을 여유롭게 바라보고 있다(왼쪽 사진). 이달 13일 남중국해에서 항해 중인 중국 인민해방군 군함 위에서 한 장병이 관측 장비를 통해 맞은편의 미 해군 미사일 구축함인 벤포드함을 관찰하고 있다.

지난해 미군이 촬영한 '사진 한 장'에 농락당한 중국군이 똑같은 수법으로 미국을 도발했다.

중국 인민해방군 남부전구사령부는 남중국해 시사군도(파라셀 군도) 앞바다를 항해하는 미국 미사일 구축함 벤포드함을 촬영한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첫 번째 사진에선 중국 병사가 미사일 구축함인 시닝함 갑판에서 관측 장비를 통해 먼 바다에 떠 있는 벤포드함을 감시한다. 두 번째 사진에선 보다 가까이 당겨 찍은 벤포드함이 항해 중이다. "적군의 동선을 꿰고 있다"는 위협적 메시지가 깔려 있다.

중국 해군이 미군 군함을 근접 거리에서 촬영한 사진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미군의 남중국해 동선을 지속적으로 감시·추적할 능력을 과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의 글로벌타임스는 "미국 도발에 대한 중국군의 자신감이 커지고 있음을 드러낸 것"이라고 보도했다. 양국 해군은 지난 수년간 남·동중국해 해역에서 대치해왔다.

중국 인민해방군이 13일 공개한 미국 해군 벤포드함이 남중국해를 항해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 중국 인민해방군 제공

중국 인민해방군이 13일 공개한 미국 해군 벤포드함이 남중국해를 항해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 중국 인민해방군 제공

중국이 공개한 사진은 지난해 4월 미국 해군이 공개한 사진과 닮은꼴이다. 미군 미사일구축함 머스틴함이 동중국해 작전 수행 중에 촬영한 것으로, 중국의 첫 번째 항공모함인 랴오닝함을 포착했다. 머스틴함의 미군 지휘관은 함교 난간에 다리를 올린 채 여유로움을 한껏 과시했다. "미 해군이 언제든 중국군을 압도할 수 있다"는 무언의 메시지였다. 항공모함까지 동원해 미 해군과 대치했던 중국은 사진 한 장에 굴욕을 맛봐야 했다.

1년 만에 중국군이 복사판 사진을 공개해 되갚아준 셈이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군사 전문가를 인용해 "양국 군함 간 거리가 매우 가깝다는 것은 중국군이 미군 군함을 효과적으로 감시하고 실시간으로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했다. 또한 "미국이 시사군도에 불법 침입했다는 사실을 사진 공개를 통해 국제사회에 알린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바이든-시진핑, 이르면 다음주 화상 회담

한편 조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은 이르면 다음 주 화상 정상회담을 열 것으로 관측된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지난 9일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 장관과 회담한 뒤 "몇 주 안으로 (미중 정상이) 대화할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중국군이 미 해군과 대치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한 것도 정상회담에 앞선 기선 제압의 제스처로 해석된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