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이동환 고양시장 "자족기능 갖춘 '경기의 강남'으로 만들 것"

입력
2022.07.14 05:00
19면
0 0

<기초단체장에게 듣는다>이동환 고양시장
"2년 내 경제자유구역 지정 마무리 하겠다"
첨단 기업 유치해 일자리 10만개 창출 목표
3호선·경의중앙선은 급행열차 운행도 약속
"시장 직속 도시정비 전담팀 꾸려 재건축 속도"

이동환 경기 고양시장이 12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고양을 지긋지긋한 베드타운이 아닌 일자리가 넘쳐나는 자족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고양시 제공

이동환 경기 고양시장이 12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고양을 지긋지긋한 베드타운이 아닌 일자리가 넘쳐나는 자족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고양시 제공

고양시는 경기북부 10개 시군 중 가장 많은 107만 명이 산다. 전국 243개 기초자치단체로 범위를 넓혀도 3번째로 많은 인구다. 올해 1월에는 경기 수원시와 용인시, 경남 창원시와 함께 광역시급 행정·재정적 권한을 가진 '특례시' 타이틀까지 따냈다.

하지만 아직도 서울의 베드타운이라는 불편한 꼬리표가 따라붙는다. 민선 8기 시정을 이끌게 된 이동환 고양시장은 12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2년 내에 북부 최초의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이뤄내겠다"며 "일자리가 넘쳐나는 자족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도시계획 전문가로 알려진 이 시장이 베드타운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해법으로 도시기반 시설 확충보다 경제자유구역 지정에 먼저 방점을 찍은 이유를 들어봤다.

-1호 공약이 경제자유구역 추진이다. 어떤 구상을 하고 있나.

“자족기능 강화를 위해선 대기업 등을 유치해 일자리를 늘려야 한다. 경제자유구역 지정이 답이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외국인 투자기업과 국내복귀기업, 핵심전략산업 투자기업에 대한 세금감면과 규제완화 등의 인센티브 제공이 가능하다. 이를 토대로 글로벌 대기업과 첨단기업 1,000개를 유치해 신규 일자리 10만 개를 만드는 게 목표다. 경제자유구역 지정은 베드타운에서 완전한 자족도시로 가는 길목이다. 이런 판단에서 취임 직후 ‘경제자유구역 추진단 TF’ 출범을 가장 먼저 결재했다. 덕양과 일산 특정 지역에 치우치지 않은 지구지정 밑그림을 그리겠다. 일자리를 찾아 서울을 오가는 베드타운이 아닌 자족기능을 완벽하게 갖춘, 경기도의 강남으로 만들겠다.”

이동환 고양시장 12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고양을 지긋지긋한 베드타운이 아닌 일자리가 넘쳐나는 자족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고양시 제공

이동환 고양시장 12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통해 고양을 지긋지긋한 베드타운이 아닌 일자리가 넘쳐나는 자족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고양시 제공

-어떤 논리로 설득할 계획인가.

“경기 북부는 접경지역이라는 이유 때문에 각종 규제에 가로막혀 그간 상당한 희생을 치렀다. 경기도를 북도와 남도로 나누는 분도(分道)론이 꾸준히 거론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북부 지역의 열악한 일자리와 재정 상황 등을 집중적으로 공론화해 고양의 경제자유구역 지정 필요성을 알리겠다. 고양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인근의 김포, 파주, 의정부, 양주 등도 파급효과를 누릴 수 있는 점을 어필하겠다. 연내 지정신청 후 2년 후인 2024년까지 정부로부터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완료할 생각이다.”

-교통망 확충 계획도 고양 시민들의 중요한 관심사다.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높이기 위해 서울 지하철 3호선과 경의중앙선은 급행열차 신설과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3호선의 경우, 대화역과 충무로역 사이 지상 역인 대곡역과 원당역, 지축역 등에 일반 철도 대피선을 설치해 급행열차가 다닐 수 있도록 하겠다. 경의중앙선도 대부분 지상역이기 때문에 예산만 확보하면 바로 급행열차 운행 확대가 가능하다. 이런 계획이 실행되면 고양에서 서울까지 30분대 진입이 가능해진다. 출퇴근 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수 있다. 여기에 서울 지하철 9호선과 신분당선 일산 연장 등의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

-재개발·재건축 사업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는데.

"민선7기 고양시는 ‘도시재생’을 앞세워 시민의 바람을 외면하고 재개발을 사실상 막았다. 원도심 활성화도 의미 있는 일이지만, 재건축·재개발을 통해 시민 재산을 보호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확보하는 게 우선돼야 한다. 민선8기는 주민이 원하는 방식의 재건축과 재개발에 주안점을 두고 이를 뒷받침할 예정이다. 시장 직속으로 도시정비 전담팀을 설치하고, 재건축 사업을 위한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을 마련해 정비구역도 지정할 계획이다. 1기 신도시재정비특별법이 제정되는 대로 신속하게 관련 조례를 만든 뒤, 재건축 절차와 기간을 단축해 주민부담을 낮추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

이동환 고양시장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달 27일 고양 토당초등학교를 찾아 학생들의 제안사항 이행을 약속하고 있다. 고양시 제공

이동환 고양시장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달 27일 고양 토당초등학교를 찾아 학생들의 제안사항 이행을 약속하고 있다. 고양시 제공


이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