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뻔하지만 확실한' 직딩 영어공부 꿀팁

입력
2022.07.13 19:00
25면
0 0
한승희
한승희글로벌리더십컨설팅 대표

편집자주

직장생활에 고민하는 MZ세대들을 위해 리더십컨설팅 전문가 한승희 대표가 전하는 아주 현실적인 꿀팁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회사에 다니건 외국계 기업에 있건 영어 실력은 경력 개발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많은 직장인이 영어 때문에 스트레스 받고, 공부하려 노력하지만 영어 실력을 쌓기가 쉽지 않다. 일이 우선순위이기 때문이다.

직장인들이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영어 실력을 쌓을까?

우선 업계 용어 위주로 공부하고, 제대로 '알아듣는 것'에 중점을 두는 게 빠른 길이다. 영어 공부할 때 말하는 것에 많은 시간을 보내는 걸 많이 본다. 그러나 더 중요한 건 제대로 알아듣는 것이다. 동문서답하면 소용없다. 비즈니스 영어는 업계 용어 위주로 돌아간다. 본인이 속한 업계와 관련한 전문 용어, 주로 쓰는 표현들을 우선 순위로 관련 유튜브나 팟캐스트(podcast) 등을 듣고, 관련 뉴스레터를 읽으며 공부하면 알아듣는 것이 많이 향상되고, 말할 때 쓸 수 있는 표현도 풍성하게 많아진다.

아는 만큼 들리는 만큼 문화, 사회, 경제, 역사 등에 대한 지식도 넓혀야 한다. 미/영 문화, 사회, 경제 지식을 넓히면 배경지식이 생기니 상황에 따라 알아듣는 것이 더 쉬워진다. 관련 팟캐스트는 물론 외국 방송국 사이트, 유튜브 등을 통해서 많은 내용을 접할 수 있다.

말할 때는 되도록 쉬운 표현으로, 정확한 발음과 간결한 의미 전달에 초점을 맞춘다. 중고등학교 때 배운 영어 단어, 문장만으로도 비즈니스 영어가 충분히 가능하다. 특히 말하는 것은 어려운 단어나 표현을 쓰지 않고 쉽게 의사를 표현하는 것이 필요하다. 단어 중심 공부보다는 기본적인 문장, 표현 중심으로 공부하고 업계 용어는 따로 공부한다.

남들이 이상하게 보더라도 혼자 중얼거려야 한다. 영어 대화 상대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혼자라도 대화 연습을 하고 소리 내어 읽어야 한다. 그래야 외국인과 대화할 기회가 왔을 때 입이 트인다. 외국어는 눈으로만 공부하면 소용이 없다.

인내심을 가지고 하루하루 규칙적으로 꾸준히 공부하는 것도 필요하다. 하루 30분이라도 꾸준히 매일 영어 공부를 하게 되면 가속도가 붙는다. 진도에 대한 욕심을 내면 지쳐서 포기하게 되니, 마음을 차분히 하고 꾸준히 규칙적으로 공부하는 게 필요하다.

한승희 글로벌리더십컨설팅 대표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