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070'을 '010'으로 조작, 보이스피싱에 가담 ‘통신중계소’ 적발
알림

'070'을 '010'으로 조작, 보이스피싱에 가담 ‘통신중계소’ 적발

입력
2022.07.11 11:00
수정
2022.07.11 13:39
0 0

경기남부경찰청, 운영책 12명 구속

여행용 캐리어에 설치된 불법 통신중계소.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여행용 캐리어에 설치된 불법 통신중계소.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해외 인터넷 전화번호인 ‘070’을 ‘010’으로 바꿔주는 장비를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에 이용한 불법 '통신중계소' 운영자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11일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 혐의로 30대 A씨 등 통신중계소 운영책 15명을 입건해 이 중 12명을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행에 이용된 휴대폰과 유심칩 등 '대포' 물건 806개를 압수했고, 휴대폰 통신사에 이용 중지도 요청했다.

A씨 등은 1월부터 지난달까지 모텔과 원룸, 농지 등에서 통신중계소 15개를 운영하며 해외에서 발신된 070 등 인터넷 전화번호를 국내 휴대폰 번호인 010으로 바꿔 보이스피싱 범죄에 이용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070으로 걸려 오는 인터넷 전화번호는 잘 받지 않지만, 010 번호는 상대적으로 잘 받는다는 점을 노리고 범행을 계획했다.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여러 개의 유심과 휴대폰을 갖춘 고정형 통신중계소를 설치했고, 차량과 여행용 캐리어에 이동형 장비를 두고 옮겨 다녔다. 또 장비를 논·밭에 은닉하기도 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CMC(Call&Message Continuity) 기능을 통해 심박스(SIM BOX)로 불리는 고액 중계기 없이 해외 거점 PC와 국내 중계소에 구비된 스마트폰 여러 대를 연동해 원격 조종하는 ‘무인’ 방식을 이용했다. 심박스(SIM Box)를 이용한 해외 인터넷 발신번호 변작은 노출이 많이 돼 검거 우려가 컸기 때문이다.

검거된 피의자 대부분은 해외에서 활동하는 전화금융사기 조직이 인터넷에 게재한 '재택근무', '인터넷 모니터링 부업', '공유기 관리', '전파품질 관리', '고액 아르바이트’ 등의 키워드가 포함된 거짓 구인광고를 보고 범행에 가담했다. 보이스피싱 범죄라는 사실을 모른 채 가담했다가, 나중에는 고수익 유혹을 뿌리치지 못해 범행을 중단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업무 내용이 불특정된 고액 아르바이트 구인광고, 다수의 휴대폰을 싣고 다니는 차량이나 여행가방 등 의심스러운 점이 발견되면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