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김구라 "김영옥, 둘째 출산 소식에 팔찌 선물... 친어머니 같아" [일문일답]
알림

김구라 "김영옥, 둘째 출산 소식에 팔찌 선물... 친어머니 같아" [일문일답]

입력
2022.07.11 09:19
0 0

채널S '라떼9' 김구라 서면 인터뷰

‘김구라의 라떼9’ 진행을 맡고 있는 김구라가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채널S 제공

‘김구라의 라떼9’ 진행을 맡고 있는 김구라가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채널S 제공

방송인 김구라가 기성세대는 물론 MZ세대도 사로잡은 ‘라떼9’(라떼구)의 인기 비결을 밝히며 특별히 쏟고 있는 노력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최근 김구라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정보 차트쇼’이자, 채널S 간판 예능인 ‘김구라의 라떼9’(이하 ‘라떼9’) 리뉴얼 방송을 앞두고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동안 ‘라떼9’는 과거를 통해 미래를 예측한다는 큰 줄기 아래, 정치 경제 부동산 대중문화 등 잡학에 능통한 MC 김구라가 MZ세대 게스트와 만나 각종 주제를 놓고 다양한 정보와 비하인드를 들려주며 사랑받아 왔다.

더욱 업그레이드 된 재미와 스케일로 돌아온 ‘라떼9’에 대해 김구라는 “예전부터 이런 정보성 차트쇼를 하고 싶었다”며 “정보량이 많아서 전달할 때 목 아픈 것 빼고는 즐겁게 했다”는 비화를 밝혔다.

그는 “지난 7회에 출연했던 김영옥 선생님의 경우, 제가 (둘째) 아이를 낳았다는 소식을 듣고는 팔찌를 선물해주셨다. 너무 감사해서 고기를 보내드렸다. 선생님을 볼 때마다 저희 어머니 같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또한 아들이자 가수인 그리의 출연설에 대해선 “제작진들이 불러 주시면 될 것 같다”고 가능성을 활짝 열어둬 기대를 모았다.

지난 10회간 방송됐던 다양한 주제들 중, 가장 놀랍고 흥미로웠던 주제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김구라는 “매회가 흥미로웠는데, 그중 충청도 탄광에 매몰됐다가 구출된 김창선씨가 얼마 전에 돌아가셨다고 한다. 그 이야기가 기억에 많이 남았다”고 말했다. 나아가 “(시즌2에서는) 스포츠 스타들의 기적, 성공 스토리를 해봤으면 좋겠다. 스포츠 스타들의 연봉 이야기도 다루면 재밌을 것 같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다음은 ‘김구라의 라떼9’ MC 김구라의 일문일답 전문.

-‘김구라의 라떼9’ 10회 방송을 마친 소감은?

예전부터 이런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다. 다른 분들도 마찬가지겠지만 나이도 있고 하니까 기성세대로서 경험했던 것들도 있고, 요즘 세대들의 트렌디함을 느껴 보고 싶은 게 있었다. 그 중에서도 정보를 전하고 싶었는데, 예전에 있었던 일들을 알려주었을 때 MZ세대 반응이 궁금하기도 했다. 제가 원하던 프로그램을 만나서 좋다. 옛날 얘기 하면서 느끼는 것도 많고 배우는 것도 많다. 정보량이 많아서 전달할 때 목 아픈 것 빼고는 즐겁게 했다.

-앞서 아들 그리 군을 초대하고 싶다고 했는데, 언제쯤 가능할지?

- 제작진들이 불러주면 되지 않을까? 최근에 그리랑 방송을 많이 했는데 그리가 (제작진이) 부른다고 하면 안 나오진 않을 것 같다.

-지난 방송 중 본인 스스로도 놀랐고 흥미로웠던 주제 및 이야기가 있나?

- 매회 많았는데, 충청도 탄광에 매몰됐다가 구출된 김창선씨가 얼마 전 돌아가셨는데 혼자서 열흘 넘게 버티셨던 이야기가 기억에 남는다. 지금처럼 시설이 좋지도 않았는데 본인 의지로 버티신 스토리가 너무 대단했다. 흥남 철수 작전 이야기도 미국 선장님 이야기와 배에서 태어났던 다섯 명의 아이들, 김치 파이브 스토리도 감동적이었다. 실제가 더 영화 같다는 걸 다시 한 번 깨달았던 이야기들이었다.

-‘라떼9’에 대한 주위 반응이 어땠는지?

보신 분들은 ‘너랑 딱 맞는 프로그램 만났다’고 하셨다. 한 번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르겠다고 해주시고, 다들 좋게 얘기해주셨다.

-김영옥 선생님과 티키타카가 아주 좋았는데 후일담이 있나?

김영옥 선생님이 제가 아이를 낳았다고 해서 팔찌를 선물 보내주셨다. 감사한 마음에 제가 선생님 주소 알아내서 고기를 보내드렸다. 선생님도 잘 드시겠다고 전해주시고... 선생님 볼 때마다 저희 어머니 같다. 제가 선생님 아들 또래 되지 않나. 항상 뵐 때마다 건강하셨으면 좋겠고, 실제로도 건강하시고 활동도 활발하게 하셔서 귀감이 되시는 분이다.

-개인적으로 이번에 기대되는 주제나 해보고 싶은 토크 주제가 있다면?

제가 스포츠에 관심이 많으니까 스포츠 스타들의 기적, 성공 스토리를 해봤으면 좋겠다. 스포츠 스타들의 연봉 이야기도 다루면 좋을 것 같다. 최근에 기사를 봤는데 1조원 이상 벌어들인 선수들이 마이클 조던, 타이거 우즈, 르브론 제임스 등 세 명밖에 없다고 하더라. 이런 성공한 선수들이 역경을 헤친 스토리들이 많다. 스포츠 스타들이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성공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

-채널S의 간판 프로그램으로 오래 사랑받을 수 있도록, ‘라떼9’만을 위해 특별히 쏟는 공이 있나?

우선 목소리를 아끼지 않는다. 대본 읽다가 궁금한 게 있으면 인터넷으로 미리 알아보고 공부도 해간다. 대본 흐름을 놓치지 않기 위해 알게 모르게 준비 많이 한다.

-‘라떼9’가 리뉴얼을 통해 어떻게 달라졌는지, 그리고 어떤 점이 더 시청자들에게 어필할 거라 생각하시는지 이야기해 달라.

제가 그동안 북 치고 장구 치고 했는데 바뀐 ‘라떼9’에서도 MZ세대 게스트가 나오지만 저와 티키타카 할 수 있는 게스트 MC가 있어서 더 재밌어질 듯하다. 소재도 시즌1에서는 국내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시즌2에서는 국내로 한정하지 않고 해외로 넓혀서 더 신기하고, 더 다양하고, 더 드라마틱한 이야기들을 다룰 예정이다.

한편 지난 4월 20일 첫 방송해 10회까지 방송된 ‘라떼9’는 약 2주간의 재정비를 거쳐, 오는 13일 오후 9시 20분 11회를 방송한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