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한 권성동 "박홍근과 회동할 것... 원 구성 타결 모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귀국한 권성동 "박홍근과 회동할 것... 원 구성 타결 모색"

입력
2022.07.02 09:27
0 0

2, 3일 여야 원내대표 비공개 회동
박성민 비서실장 사퇴엔 "잘 몰라"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필리핀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달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출국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영종도=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원 구성 협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4일 본회의를 열고 국회의장단 단독 선출을 예고한 가운데, 국민의힘이 최종 담판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주말간 박홍근 만나 원 구성 비공개 논의하겠다"

윤석열 대통령 특사로 필리핀을 찾았던 권 원내대표는 2일 인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주말(2, 3일)을 이용해서 박 원내대표와 회동을 통해서 원 구성 타결이 가능한지에 대해서 모색하도록 하겠다"며 "일단 비공개로 하는 게 좋겠다는 게 저쪽(민주당)의 의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에 의한 일방적인 국회 소집이나 국회의장 선출에 관해서는 이미 우리 정책위의장, 원내수석이 여러 차례 입장을 발표했다"며 "제 입장도 두 분과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박성민 비서실장직 사퇴에는 말 아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해선 국회 인사청문회를 열어 소명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빠른 시간 내에 원 구성 협상이 마무리되고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검증하도록 하겠다"며 "가능하면 당연히, 장관 후보자 같은 경우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답변을 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이준석 대표의 비서실장직을 사퇴한 박성민 의원에 대해선 "정확히 알지 못한다"며 말을 아꼈다. 박 의원의 사퇴 결정에 이른바 윤심(尹心)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는 바가 없고 들은 바가 없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원인은 경제 문제"

권 원내대표는 최근 당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와 관련해서는 "당 지지도가 떨어지는 것은 저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여러 현안에 제대로 대처를 못 했기 때문"이라며 "저부터 당내 갈등 상황이 빨리 수습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 윤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도가 하락한 이유는 결국은 물가 상승이라든가 경제 문제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닌가"라며 "정부와 협조하에 당정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진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