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성 접대 의혹' 중소기업 대표 "20회 넘게 접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준석 '성 접대 의혹' 중소기업 대표 "20회 넘게 접대"

입력
2022.06.30 19:52
0 0

경찰 참고인 조사서 접대 내용 진술
"李, 박근혜 만나게 해주겠다" 주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경북 경주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방문에 앞서 홍보관에 도착하고 있다. 경주=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경찰 조사에서 2013~2016년 이 대표를 20차례 넘게 접대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는 30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경찰 접견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이렇게 전했다. 김 대표는 2013년 이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하고 명절 선물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로, 별개의 사건으로 복역 중이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김 대표를 참고인 조사했다.

김 대표는 2013년 7월 11일과 8월 15일 대전 유성구에서 두 차례 성 접대를 한 것을 포함해 2016년까지 20회 이상 이 대표를 접대했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김 대표가 성 접대 당시 구체적 정황과 장소, 접대 여성 신상까지 진술했다"며 "범죄 사실이 특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방문을 원해 '박근혜 키즈'로 불리는 이 대표를 접대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2013년 7월 11일 두 사람이 밥을 먹으며 '대통령을 모실 방법이 없겠느냐'고 물었고, 이 대표가 두 명을 거론하며 '힘을 써보겠다. 도와주겠다'고 답했다"면서 "알선수재죄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취재진이 두 명이 누구인지를 묻자 "이 대표가 형님처럼 모시는 국회의원과 기업인"이라고 답변했다.

김 대표는 또 두 번째 성 접대가 있었던 날 이 대표로부터 '박근혜 시계'를 선물로 받았다고 재차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두 사람이 처음 만난 날 김 대표가 '고교생 때 이명박 대통령 시계를 받았는데, 박근혜 시계도 꼭 갖고 싶다'고 얘길했다"면서 "이 대표는 두 번째 성 접대가 있던 날 김 대표에게 시계를 선물했다"고 전했다.

접대 등을 증명할 자료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이 대표가 대전에 왔을 때 일정표, 의전을 담당한 직원들끼리 나눈 메시지, 업소에서 결제한 카드 내역과 환불 내역 등이 있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김 대표의 주장을 전부 부인했다. 그는 페이스북에다 "저는 이미 박 전 대통령과 2012년 대선 후 소통한 적이 없다고 얘기했다. 그 국회의원이란 사람이 누군지, 기업인이란 사람이 누군지나 들어보자"며 "없는 시계를 요청해서 구해줬다고 어제 한바탕 하더니, 오늘은 누구 얘기하는지 이름이나 들어보자"고 적었다.


김도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