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함안 가야리 유적, 가야문화권 최대 토성으로 확인
알림

함안 가야리 유적, 가야문화권 최대 토성으로 확인

입력
2022.06.13 15:18
수정
2022.06.13 17:20
0 0

신라(경주 월성산성)·백제(부여 부소산성)왕궁과 비슷한 규모…"아라가야 왕궁지 추정"

경남 함안군 가야리 유적지 전경.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제공

경남 함안군 가야리 유적지 전경.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제공


경남 함안군은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의 발굴조사 결과 가야읍 가야리 유적이 2㎞이상 가야문화권 최대 토성으로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가야리 유적 규모가 2㎞이상으로 신라 왕궁인 경주 월성(약 2.34㎞), 백제 왕궁인 부여 부소산성(약 2.4㎞) 등과 비슷하며 대규모 노동력을 투입해 국가 차원에서 보호해야 할 만큼의 중요한 시설이 이곳에 존재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함안 가야리 유적은 1587년 편찬된 함주지(咸州誌)에 옛 나라에 터가 있던 곳으로 기록돼 오랫동안 아라가야 왕궁지로 추정돼 왔다. 그러던 중 2018년 사유지 경작과정에서 성벽의 일부가 드러나 실체가 확인됐으며 이후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의 발굴조사로 5세기 후반에서 6세기에 만들어진 토성과 목책, 수혈건물지 등 중요한 유구가 발굴돼 학술적 중요성을 인정 받았다.


경남 함안군 가야리 유적지 시굴 조사 현황도.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제공

경남 함안군 가야리 유적지 시굴 조사 현황도.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제공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함안군은 유적의 안정적인 보존과 향후 체계적 조사연구를 위해 가야리유적의 사적지정을 추진해 2019년 10월 가야리유적 19만5,008㎡의 범위가 사적으로 지정됐다.

이후 군은 유적의 보존과 안정적 조사기반 마련을 위해 신속한 사유지보상에 착수해 지금까지 전체면적의 70%를 매입했으며, 향후 조사 성과를 바탕으로 유적의 체계적 보존과 조사연구 및 정비‧활용을 위한 종합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함안군 관계자는 "금번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의 발굴조사로 그동안 아라가야의 왕궁지로 추정되어온 가야리유적이 아라가야의 왕성임을 입증하는 객관적 근거가 마련됐다"며 "향후 추가적 조사와 연구를 통해 아라가야 왕성의 세부적 모습들은 물론 가야 전시기를 걸쳐 중심국가로 자리매김했던 아라가야의 위상을 재정립하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