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풍패지관 시민 품으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전주 풍패지관 시민 품으로"

입력
2022.05.25 15:44
0 0

해체보수·매장문화재 발굴조사 완료

전주 풍패지관이 25일 해체보수 공사와 매장문화재 발굴작업이 마무리되어 시민들에게 개방됐다. 전주시 제공


전북 전주의 대표적인 관광지이자 만남의 장소로 유명한 '풍패지관(객사)'이 시민 품으로 돌아왔다.

전주시는 풍패지관에 대한 3년간의 해체보수와 매장문화재 발굴조사를 마무리하고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한다고 25일 밝혔다.

풍패지관은 지난 2016년 정밀안전진단용역 결과 부속건물인 서익헌의 기둥이 기울고 목구조가 손상된 것이 확인돼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동안 전체 해체보수가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고려시대 기와편 등이 출토돼 객사가 고려 시대부터 존재했음이 확인되기도 했다. 고려시대 객사의 존재가 확인된 것은 강원도 강릉 임영관터를 제외하고는 알려진 사례가 드물어 풍패지관의 문화재적 가치와 천년고도 전주의 위상이 재조명됐다.

전주시 관계자는 "풍패지관의 원형보존을 위한 해체보수를 통해 건립시기가 고려시대라는 유물이 확인되는 등 값진 성과도 얻었다"고 말했다.

최수학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