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형, ‘8억원’ FA 최고 대우 받고 SK와 재계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선형, ‘8억원’ FA 최고 대우 받고 SK와 재계약

입력
2022.05.24 18:19
수정
2022.05.24 18:22
0 0

서울 SK와 재계약한 김선형. 연합뉴스

서울 SK가 김선형(34)과 3년간, 첫 해 보수 총액 8억원에 재계약했다.

SK는 리그 최고 포인트가드 김선형과 이 같은 조건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2011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SK에 입단한 김선형은 2021~22시즌 팀을 창단 첫 통합우승으로 이끌었다. 챔피언결정전에서는 평균 17.4점 6.8어시스트를 올리며 MVP를 차지했다.

김선형은 이로써 2025년까지 15년간 SK에서 뛰게 됐다. 김선형은 “다시 한번 SK와 함께하게 돼 기쁘고, 좋은 조건을 제시해준 구단에 감사 드린다”며 “팀이 저를 필요로 하는 의지를 보여주셔서 다른 팀으로 이적은 생각하지 않았고, 계약 기간에 팀이 우승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선형이 받는 첫 해 보수는 연봉 5억6,000만원에, 인센티브 2억4,000만원 등 8억원으로, 이번 시즌 FA 선수 가운데 최고 대우다. 이승현과 허웅(이상 KCC), 전성현(데이원자산운용)이 나란히 7억 5,000만원에 계약했고, 이정현(삼성) 7억원, 두경민(DB) 5억원, 최승욱(DB) 1억1,000만원 등에 도장을 찍었다.

SK는 이 밖에 팀 내 FA인 장문호(29)를 1년, 4,500만원에 붙잡았고, 한국가스공사에서 FA 자격을 얻은 홍경기(34)와 2년·1억2,000만원에, 전주 KCC에서 FA로 풀린 송창용(35)과 2년·7,000만원에 각각 계약했다.

박관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