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바이든 ‘대만 군사 개입’ 발언에 공개 반발… “단호한 조치 할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中, 바이든 ‘대만 군사 개입’ 발언에 공개 반발… “단호한 조치 할 것”

입력
2022.05.24 00:37
0 0

“美 측 발언에 확고한 반대와 강력한 불만”
“대만 문제는 중국의 내정, 외부 간섭 용납 안 해”
“누구도 14억 중국 인민 반대 편 서서는 안 된다”
“中 자주권ㆍ안보이익 수호 위해 단호한 조치”

중국의 첫 번째 항공모함 랴오닝함이 지난 2018년 4월18일 서태평양 상에서 기동하고 있다. 베이징=로이터 연합뉴스

중국의 대만 침공시 미국이 대만 방어를 위한 군사 개입을 할 수 있다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중국 정부가 공개 반발하고 나섰다.

23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왕원빈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관련 발언에 "중국은 미국 측의 발언에 확고한 반대와 강력한 불만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세계에는 하나의 중국밖에 없으며, 대만은 중국 영토의 불가분한 부분이고, 중국 정부는 중국 전체를 대표하는 단 하나의 합법 정부"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대만 문제는 중국의 내정 문제라고 주장했다. 왕 대변인은 "외부의 간섭을 용납하지 않는다”며 “중국의 자주권과 영토 보전, 다른 핵심 이익에 관한 문제에서 중국은 타협의 여지를 두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대국인 중국을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누구도 국가적 자주권과 영토의 온전성을 수호하려는 중국 인민의 역량과 투지, 강력한 결의를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라며 "누구도 14억 중국 인민의 반대편에 서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미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훼손할 경우 단호하게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왕 대변인은 "미국 측이 3대 코뮈니케(공동성명)에 담긴 ‘하나의 중국’ 원칙과 조항을 준수하고, ‘대만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중요한 약속을 존중하며, 대만 문제에 신중하게 말하고 행동하고, '대만 독립' 분리주의 세력에 어떤 나쁜 신호도 주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그는 미국이 이를 어기면 “대만해협의 평화와 중·미 관계를 심각하게 악화한다”라며 “중국은 자주권과 안보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2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만을 방어하기 위해 군사개입을 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예스”라고 답했다. 그는 “그것이 우리가 한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는 중국과 ‘하나의 중국 원칙’에 합의했지만, 그것이 중국이 대만을 무력으로 취할 수 있다는 데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란 게 바이든 대통령의 설명이다.

김청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