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영화배우 강수연 별세…향년 56세
알림

영화배우 강수연 별세…향년 56세

입력
2022.05.07 16:49
수정
2022.05.07 17:23
0 0

뇌출혈로 쓰러진 뒤 의식불명
사흘간 병원 치료에도 너무 일찍 세상 떠나

영화배우 강수연이 7일 별세했다. 사진은 2017년 10월 11일 부산 남포동 BIFF 광장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 행사에 참석하는 배우 강수연 모습. 뉴스1

영화배우 강수연이 7일 별세했다. 사진은 2017년 10월 11일 부산 남포동 BIFF 광장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 행사에 참석하는 배우 강수연 모습. 뉴스1

영화배우 강수연이 7일 오후 3시쯤 세상을 떠났다. 향년 56세.

강수연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뇌출혈 증세로 통증을 호소하다가 쓰러졌다. 119구급대는 심정지 상태인 강수연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강수연은 사흘째 의식불명 상태로 치료를 받아왔다.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국 나이 네 살 때 아역으로 데뷔한 뒤 배우이자 문화행정가로 활동하며 반세기 넘게 한국영화와 함께 했다. 스물한 살 때인 1987년 임권택 감독의 영화 '씨받이'로 베네치아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월드스타'라는 칭호를 었었다.

영화계는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현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영화인장 장례위원회를 꾸리기로 했다. 감독 이우석·임권택·정진영, 배우 김지미·박정자·박중훈·손숙·안성기 등이 고문을 맡았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2층 17호에 차려졌다. 조문은 8일부터 가능하며 발인은 11일이다.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