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3년 만의 매진 임박, '어린이날 더비'에 들썩이는 잠실
알림

3년 만의 매진 임박, '어린이날 더비'에 들썩이는 잠실

입력
2022.05.04 15:04
수정
2022.05.04 15:24
18면
0 0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주말인 4월 24일 LG-두산전이 열린 잠실구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 연합뉴스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주말인 4월 24일 LG-두산전이 열린 잠실구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 연합뉴스

KBO리그가 3년 만의 만원 관중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장소는 전통의 '어린이날 더비'가 펼쳐지는 5일 잠실구장이다.

4일 LG 구단에 따르면, 어린이날인 5일 두산전 입장권은 약 2만4,000장이 팔려 만석(2만5,000석)에 거의 다다랐다. 이미 지난달 30일 잠실 LG-롯데전에서 기록한 올 시즌 최다관중(2만3,018명)을 넘어선 수치다. 5일 경기가 매진되면 근 3년 만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따르면, 관중석을 100% 개방한 상황에서 나온 마지막 정규시즌 매진 경기는 2019년 9월 29일 잠실 LG-두산전이었다. 포스트시즌을 포함하면 지난해 11월 1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 KT의 한국시리즈 1차전(1만6,200명)이 가장 최근 매진 사례다.

프로야구는 2020시즌과 2021시즌 제한적으로 관중석을 개방했고, 올 시즌 정부의 방역지침 완화에 따라 관중석을 100% 열었다. 하지만 개막 초반 기대를 밑돌아 야구 인기 하락 우려가 지속됐다. 급기야 지난달 12일 고척 키움-NC전엔 역대 최소 관중인 774명만 입장해 KBO리그는 충격을 받았다. 이후 육성응원과 취식이 가능해지고, 시즌 초 상위권 경쟁 중인 '빅 마킷' 팀 간 대결이 잇따라 열리면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잠실구장은 일요일이었던 지난 1일(LG-롯데전)에도 2만513명이 들어차 이틀 연속 2만 관중 이상을 기록했다. KBO에 따르면, 개막 한 달 동안 총 128경기에서 누적 관중은 90만7,452명이다. 코로나19 시국 전인 2019년 동일 경기 수(139만7,604명)보단 약 35% 줄었지만 지난달 중순부터 완만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흥행 보증수표인 어린이날 경기는 부활의 변곡점이 될 가능성이 높다. '더그아웃 라이벌' 두산과 LG는 나란히 중·상위권 경쟁을 하고 있다. 두산은 김인태가, LG는 리오 루이즈가 각각 부상과 부진으로 빠져 최근 사정은 썩 좋지 않지만 어린이날 승리를 반등의 계기로 삼겠다는 각오다. 두 팀의 어린이날 매치는 특별하다. '엘린이'와 '두린이'로 불리는 두 팀의 어린이 팬들 앞에서 펼치는 맞대결이라는 상징성과 함께 서울의 자존심 대결이다. KBO는 1996년부터 두 팀의 어린이날 3연전을 필수 편성, 1997년과 2002년을 제외하고 매년 치러졌다. 두산이 통산 14승11패로 앞서 있지만 최근 2년 연속은 LG가 이겼다. LG의 홈으로 열리는 26번째 맞대결에선 어떤 흥미진진한 장면이 펼쳐질지 기대가 쏠린다.

성환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