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령' 한동훈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소통령' 한동훈

입력
2022.04.30 04:30
0 0

한동훈 캐리커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지명 직후 단번에 '소통령'으로 자리매김했다. 그의 거침없는 발언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의중이 담긴 것으로 해석되면서, 그는 벌써부터 '황태자'로 불리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한 후보자와 통화한 뒤 '검수완박' 중재안을 재검토할 정도로 정치권도 그를 특별대우하고 있다. 앞으로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공직자 검증 기능을 법무부가 맡게 되고, 법무부 장관으로서 상설특검 발동권과 중대범죄수사청 인사권까지 거머쥐게 된다. 한 후보자 앞에는 꽃길이 놓여 있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무사히 통과하면 말이다.

이상무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