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Z'의 수수께끼

입력
2022.04.26 18:00
26면
0 0

편집자주

<한국일보> 논설위원들이 쓰는 칼럼 '지평선'은 미처 생각지 못했던 문제의식을 던지며 뉴스의 의미를 새롭게 해석하는 코너입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병합 8주년인 지난 18일 모스크바주 크라스노고르스크 시내에서 열린 러시아군 응원 집회 참가자가 'Z' 깃발을 흔들고 있다. 크라스노고르스크= EPA연합뉴스

히틀러는 만(卍)자 문양을 뒤집은 '하켄크로이츠'를 나치 독일의 상징으로 삼았다. 이 문양 자체는 힌두교, 불교는 물론 기독교 문화에서도 길상(吉祥)이나 힘과 질서, 평화라는 의미로 오랫동안 사용해온 것이다. 하지만 트로이 유적에서 이 표식이 발견된 것을 계기로 히틀러는 여기에 고대 인도유럽어족에 뿌리를 둔 아리아인의 우월성을 담으려고 했다. 최초 나치당(독일국가사회주의노동자당) 당기에 새겨진 문양은 그대로 1935년 독일 국기가 된다.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략 때 마치 하켄크로이츠를 연상케 하듯 탱크 등 무기에 'Z' 표식을 해 화제다. 우크라이나 분석에 따르면 이 기호는 다양한 러시아군을 식별하는 기호의 하나다. 'Z'는 동부군관구 소속 연방군이고 사각형 안에 Z 표식 한 것은 크림반도 연방군을 뜻한다. 이외에도 'O' 'X' 'V' 'A' 등 다른 기호도 있는데 각각 벨라루스에서 온 병력, 체첸 부대, 해병대, 특수부대라고 한다. 그중 유독 'Z'는 침략을 정당화하는 선전이나 지지의 상징으로 널리 이용되고 있다.

□ 도대체 러시아어 자모에 없는 'Z'가 어디에서 온 것인가를 두고 해석도 분분하다. 러시아쪽 선전물에서 'Z' 기호는 '~을 위하여(За)'라는 어구와 자주 같이 사용된다. 머리글자 'З'은 로마자 'Z'에 해당한다. 2차 대전에서 독일을 물리친 올해 5월 9일 전승기념일이 77주년을 맞는데 '7' 두 개를 위아래로 이어 놓은 디자인이라는 해석도 있다.

□ 하켄크로이츠 깃발을 앞세워 전쟁을 일으키고 유대인 학살을 벌인 독일에서 이 문양 사용이 금지된 것처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이후 'Z' 사용 금지가 확산되고 있다. 동유럽 여러 국가는 물론이고 러시아와 군사동맹인 키르기스스탄 등에서도 공공장소에서 'Z' 표식 사용이 금지됐다. 삼성은 발트 3국 수출 때 갤럭시 Z 플립, 폴더의 'Z' 표시를 지웠다. 게임 '오버워치'의 러시아 캐릭터 자리야 스킨에 있던 'Z'도 사라졌다. 러시아에서만 뜨거운 'Z' 열기를 보며 나치에 열광하던 독일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김범수 논설위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