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발렌시아가와 케링이 쏘아올린 반전 패션

입력
2022.03.22 20:00
25면
0 0
박소현
박소현패션 칼럼니스트

편집자주

패션칼럼니스트 박소현 교수가 달콤한 아이스크림 같은 패션트렌드한 스쿱에 쌉쌀한 에스프레소 향의 브랜드 비하인드 스토리를 샷 추가한, 아포가토 같은 패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뎀나 바잘리아(오른쪽). demnagram 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여 오래 번영하길, 아름다움, 힘, 진실, 자유를 위하여(Long live Ukraine, for beauty, strength, truth, freedom).' 이는 우크라이나 사태 직후 열린 발렌시아가 패션쇼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뎀나 바잘리아가 우크라이나어로 읊은 알렉산드르 올레스(Oleksandr Oles)의 시 한 구절이다.

발렌시아가는 프랑스 브랜드이지만, 이를 이끄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뎀나 바잘리아(Demna Gvasalia)가 러시아로 인해 난민이 되었던 조지아라는 국가 출신이다. 10대 시절에 우크라이나에서 학교도 다녔으니 이번 사태가 몇십 년 전 악몽이 되돌린 것처럼 치가 떨렸을 것이다. 그가 읊은 1917년에 지어진 시의 작가인 알렉산드르 올레스는 우크라이나의 유명 시인이자 우크라이나 독립운동에 뛰어든 아들을 나치에 의해 잃은 아버지였다. 그와 그 모두 이 시를 빌려 독립이라는 자유를 말하고 싶었나 보다.

우크라이나 사태를 겪으며 대학 강단에서 매주 보는 우리 학생들에게는 뎀나 바잘리아가 겪은 전쟁과 난민이라는 트라우마가 없기를 바라며 특권 산책(Privilege Walk)의 질문을 되뇌곤 한다.

유튜브 'What Is Privilege?' 영상 캡처

특권 산책은 미국의 대학들을 중심으로 시작되었는데, 자신도 모르게 얼마나 많은 특권을 누리거나 침해받았는지를 경험해보는 것이다. 특권 산책은 페기 매킨토시(Peggy McIntosh)의 백인 특권(White Privilege)을 본떠 만들어진 30가지 질문으로 되어 있다. 그녀는 미합중국 내의 권력, 성별, 인종, 계급 등에 대한 여러 논의에 '특권'을 적용한 인물이다. 이 30가지 질문은 'What Is Privilege?(https://www.youtube.com/watch?v=hD5f8GuNuGQ)'를 보면 좀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참여자 여럿이 모두 손을 잡고 일렬로 선 시작점에서 질문에 따라 앞으로 한 발짝 가거나 한걸음 뒤로 물러서야 한다. 질문의 내용은 이렇다.

"범죄, 마약, 강간 또는 기타 폭력 위협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환경에 있다면 한 발짝 앞으로 가세요", "계속해서 끼니를 거르거나 돈이 없어 밥을 못 먹었었다면 한 걸음 뒤로 가세요". 동영상에서 30가지 질문이 끝나고 맨 뒤에 선, 즉 특권을 가장 누리지 못한 이는 아프리카 출신 이주 노동자의 자녀였다.

WINTER 2022 SHOW ⓒbalenciaga

맨 뒤에서 섰던 동영상 속 인물처럼 난민이 된 우크라이나의 아이들이 얼마나 많은 특권을 잃은 채 전쟁이라는 트라우마를 겪어야 할지 알 수 없다. 그래서 이 사태의 당사자가 아닌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뎀나 바잘리아보다, 한 해 매출을 좌지우지하는 패션쇼장에서 외국인 노동자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의 나라를 위해 기꺼이 평화를 위한 것이나 정치적 메시지를 허한 발렌시아가의 모회사인 케링(Karing) 그룹의 자세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특권을 자각하고 그렇지 않은 이들과 함께 삶을 영위하기 위한 배려가 우리가 해야 할 일일 것이다.

많은 패션 브랜드들이 우크라이나 국기색인 파랑과 노랑을 컬렉션에 선보이고 있다. 이 움직임이 계속된다면 1960년대 미국-베트남 전쟁 때 저항의 아이콘이 된 히피룩처럼, 노랑과 파랑의 매치는 뉴-히피룩으로 기록될지도 모른다. (히피의 여러 어원 중에는 '히프트 hipped-단단히 화가 난'도 있다)

패션은 돌고 돈다. 역사는 반복된다. 특정 스타일이 유행할 때마다 그 당시 시대상은 꼭 언급된다. 제2의 우크라이나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러시아의 과오가 두고두고 회자될 전쟁을 반대하는 노랑과 파랑이라는 패션룩으로 역사를 반추하며, 패션으로 계속해서 경종을 울릴 수 있길 바란다.

박소현 패션 칼럼니스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