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시즌 10호골…케인과 EPL 역대 최다 합작골 경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손흥민, 시즌 10호골…케인과 EPL 역대 최다 합작골 경신

입력
2022.02.26 23:26
수정
2022.02.26 23:48
0 0

토트넘, 리즈 상대 4-0 대승…리그 7위로
손, 6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손-케 듀오, 통산 37골 합작 대기록

손흥민이 26일 영국 리즈 앨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해리 케인과 함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30)이 리즈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골을 넣으며 6시즌 연속 리그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또 팀 동료 해리 케인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역대 최다 골 합작 기록을 세우며 축구 종가 잉글랜드에서 새 역사를 썼다.

손흥민은 26일 영국 리즈 앨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27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후반 40분 팀의 4번째 쐐기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순간적으로 리즈 수비 뒤 공간을 침투한 뒤 케인이 후방에서 길게 넘겨준 공을 가슴 트래핑으로 잡으며 전진했다. 이어 손흥민은 수비수 2명의 견제에도 침착하게 오른발로 슈팅을 때려 리즈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손흥민과 케인은 프리미어리그 통산 37번째 득점을 합작했다. 앞서 디디에 드로그바와 프랭크 램파드(첼시)가 보유하고 있던 프리미어리그 최다 골 합작 기록(36골)을 경신하며 프리미어리그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이날 득점은 손흥민의 올 시즌 리그 10호 골이기도 하다. 2015~16시즌 토트넘에 입단한 손흥민은 두 번째 시즌 14골을 기록, EPL에서 첫 두 자릿수 골을 작성했다. 이후 17골을 넣은 지난 시즌까지 5시즌 연속 10골 이상을 넣었다.

이날 토트넘은 경기 내내 리즈를 압도했다. 경기 시작 10분 만에 터진 맷 도허티의 선제골로 이른 시간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의 빠른 역습 상황에서 왼쪽 측면의 라이언 세세뇽이 반대편으로 넘긴 공을 도허티가 쇄도하며 밀어 넣었다. 5분 뒤에는 데얀 클루셉스키가 도허티와 2대1패스를 주고받은 뒤 니어 포스트를 노려 두 번째 골을 터뜨렸다. 공세를 이어간 토트넘은 전반 27분 3번째 골을 넣었다. 케인은 리즈 수비 뒤 공간을 침투,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로빙 패스를 다이렉트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경기 막판 손흥민의 골까지 더한 토트넘은 4골 차 대승을 챙기며 7위(13승3무9패·승점42)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4연패에 빠진 리즈는 5승8무13패(승점23)로 15위에 머물렀다.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