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보는 것 같아"...이효리, 가비에게 직접 편지 쓴 이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날 보는 것 같아"...이효리, 가비에게 직접 편지 쓴 이유

입력
2022.01.20 11:46
0 0

댄서 가비가 지난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월드 스타일' 특집에 정영주 이정현 조나단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MBC 제공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로 얼굴을 알린 댄서 가비를 감동케 한 가수 이효리의 한 마디는 무엇이었을까.

가비는 지난 1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월드 스타일' 특집에 정영주 이정현 조나단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가비는 "'스우파' 출연 이후 다양한 예능 섭외가 들어왔지만 '라디오스타'만 연락이 없더라. 노제도 나오고 모니카도 나왔는데 나에게만 연락이 안 와서 서운했다. '내가 제일 말을 재미있게 하는데 왜 연락이 안 올까' 싶었다"라는 말로 토크를 시작하며 초반부터 남다른 예능감을 자랑했다.

"이효리, '나를 보는 것 같다'라고..."

이어 그는 자신의 활동 명인 가비가 실명임을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어렸을 때 본명은 신지원이었다는 가비는 "이후 좋을 가에 다스릴 비로 개명을 했다. 그런데 팬들이 최근 레이디가가의 가와 비욘세의 비를 합쳐 가비인 것이 아니냐고 하더라. 좋은 것 같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효리와의 훈훈한 비하인드도 이어졌다. 지난해 연말 엠넷 '2021 마마'에서 이효리와 합동 무대를 펼쳤던 가비는 우연히 제안을 받은 내레이션 기회 덕분에 이효리와 랩을 하게 된 사연을 언급했다. 그는 "'마마' 때 내레이션이 필요하다고 하더라. 갔더니 음악에 맞춰서 명언을 이야기하라고 하더라. 재미있을 것 같아서 해본다고 했는데 너무 재미있더라. 그렇게 효리 언니와 무대에 올라가게 됐다. 내가 언제 효리 언니와 랩을 해보겠나"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무대가 끝난 뒤에는 이효리가 직접 편지를 써주기도 했다는 그다. 가비는 "('마마' 이후) 효리 언니가 편지를 써주셨다. '너를 보면 팀도 생각하고 예능에서 캐릭터를 살리려는 게 나를 보는 것 같다'라고 하시더라. 제주도에 오면 연락하라고 개인번호도 주셨다"라고 편지 내용을 밝혀 부러움을 자아냈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