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수, "너 많이 별로야" 악플에 내놓은 답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지수, "너 많이 별로야" 악플에 내놓은 답변

입력
2022.01.16 18:00
0 0

일부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한 신지수. 신지수 SNS 제공

배우 신지수가 악플러들의 댓글을 캡처해 개인 SNS에 게재했다. 그 글에 대한 답변도 남겼다. 일부 네티즌에게는 일침을 가했다.

신지수는 지난 15일 자신의 SNS 스토리에 "애 하난 발로도 키운다. 애를 얼마나 키웠다고. 세상이 변하긴 뭘 변해"라는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발로 키우는 비법이 뭐예요? 진심 알고 싶음"이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세상 혼자만 애 키우는 줄. 고작 몇 년 가지고 무슨 세상이 변했니 감옥에 있다 나왔니 하나요"라는 또 다른 댓글에는 "고작은 아닌 거 같은데"라며 맞섰다. 패션을 지적하는 악플도 있었다. 이에 신지수는 "제가 원래 패션 거지에요"라고 답했다. 한 네티즌이 "너 많이 별로야"라며 성격을 지적하자, 신지수는 "나를 더 잘 아네. 네가 더 별로야"라고 말했다.

예능으로 일상 공개한 신지수

신지수가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에서 프라이빗 찜질방을 찾았다. 방송 캡처

신지수는 지난 14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에서 일상을 공개하며 예능감을 뽐냈다. 프라이빗 찜질방을 찾은 그는 "진짜 신기하다. 호텔 같다"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이어 "내가 애 낳는 동안 세상이 어떻게 변하고 있었던 거야. 말도 안 돼. 내가 감옥에 있다 나온 사람 같다"고 했다.

이후 신지수는 윤혜진을 만나 그와 함께 쇼핑을 시작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신지수는 "내가 패션 테러리스트다. 그래서 패션 멘토를 모셔봤다"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