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대 입학시험 치르려던 수험생, 흉기 피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日 도쿄대 입학시험 치르려던 수험생, 흉기 피습

입력
2022.01.15 11:09
수정
2022.01.15 11:11
0 0

'대학입학공통테스트' 첫 날인 15일
17세 남성, 도쿄대 수험장 인근서 흉기 난동
수험생 2명·70대 남성 칼에 찔려.

15일 일본 경찰이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한 일본 도쿄 도쿄대 입구 사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일본의 대학 입시 시험 ‘대학입학공통테스트’ 실시 첫날인 15일, 일본 도쿄대 수험장 인근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세 명이 부상했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일본 교도통신과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쯤 도쿄도 분쿄구에 위치한 도쿄대 본관에서 고등학생 2명과 70대 남성이 흉기에 등을 찔려 병원으로 후송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즉시 출동해 17세 남성 용의자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국립대입시센터는 부상한 고등학생 2명은 이날 시험을 치르는 수험생 남녀였다고 밝혔다. 경찰은 부상자들이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며 의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사건이 발생한 도쿄대 혼고캠퍼스에서는 약 3,700명이 대학 입학 공통 시험을 치를 예정이었다. 입시센터는 시험이 예정대로 오전 9시 30분부터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도쿄대 측은 “사건의 상세 사항은 알 수 없다”며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NHK방송에 밝혔다.

김진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