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대만 장관 초청→ 돌연 취소... 文 직속위원회 '결례' 입길
알림

대만 장관 초청→ 돌연 취소... 文 직속위원회 '결례' 입길

입력
2021.12.22 00:10
1면
0 0

'천재 해커' 오드리 탕 정무위원,
연설자로 초청했다 행사 당일 취소
외교부 "중국 개입 없었다"지만...

탕펑 대만 디지털 담당 정무위원. 연합뉴스

탕펑 대만 디지털 담당 정무위원. 연합뉴스

정부가 대만에 '외교 결례'를 저질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문재인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최근 대만의 장관급 인사를 국제 콘퍼런스 연설자로 초청했다가 돌연 취소했다. 대만 정부는 "중국 반발을 의식한 것이냐"고 항의했다.

대만 외교부는 20일 보도자료에서 "한국 정부가 지난 16일 개최한 '2021 4차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콘퍼런스'에서 화상 연설을 해달라고 탕펑(오드리 탕) 디지털 담당 정무위원에게 요청했다가 행사 당일 새벽에 취소했다"고 비판했다. 대만 외교부는 홍순창 주 타이베이 한국 대표부 대리대표를 초치했다. 어우장안 대만 외교부 대변인은 "한국이 양안 관계의 다양한 측면을 고려한 후 취소했다"며 중국이 탕 정무위원의 초청에 압력을 행사했을 가능성을 의심했다. 중국은 지난 2일 한미 연례안보협의회(SCM) 공동성명에 '대만해협'이 명시되자 정부에 공식 항의하는 등 대만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해왔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식 수교 관계가 아닌) 대만과 비공식적 실질 교류를 지속 증진해 나간다는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중국의 개입 여부에 대해선 "그런 점은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배경이 무엇이든, 정부가 탕 정무위원의 연설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 자체가 결례다. 정부의 소통 부족도 노출됐다. 외교부는 4차산업혁명위원회의 탕 정무위원 초청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천재 해커' 출신인 탕 정무위원은 2016년 30대 디지털 정무위원으로 발탁돼 대만 정부 역대 최연소 장관급 공직자에 올랐다. 그는 지난 1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 견제 목적으로 주최한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만 대표로 참석했다. 탕 정무위원은 화상 연설 도중 중국을 '폐쇄 사회'를 뜻하는 빨간 색으로, 대만을 '개방 사회'를 뜻하는 녹색으로 표시한 지도를 배경화면에 띄우는 등 중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에 공개 반발했다. 해당 영상이 삭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미국이 중국의 눈치를 본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김민순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