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 정상회의' 폐막… 바이든 "독재가 자유의 불길 못 꺼뜨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민주주의 정상회의' 폐막… 바이든 "독재가 자유의 불길 못 꺼뜨려"

입력
2021.12.11 12:00
0 0

美 110개국 초청 이틀간 화상 회의…중·러 견제
공동성명 안 내… 바이든 "내년엔 대면 회담 기대"

1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민주주의 정상회의 폐막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미국이 주도하고 전 세계 110개국 정상이 참석한 민주주의 정상회의가 이틀간의 일정을 마치고 폐막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각 국의 협력과 동참을 호소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민주주의 정상회의 폐막 연설에서 “독재는 전 세계 사람들의 가슴속에 타오르는 자유의 불꽃을 결코 꺼뜨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110개국을 초청해 9일부터 이틀간 화상으로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주최했다. 이 회의는 미국이 전략적 경쟁자로 여기는 중국과 러시아 견제용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주의에는 국경이 없다”며 반부패 활동가와 인권 옹호자는 물론 매일의 작은 활동에도 민주주의가 있다며 공동 노력을 강조했다. 또 미래는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지 않고 포용하는 이들, 잠재력을 억압하지 않고 분출시키는 이들에게 있다면서 이번 회의를 통해 이런 결단을 다시 한번 확인하자고 호소했다.

이어 “각 국은 고유한 도전과제를 갖고 있고 세부적인 환경이 다르다”면서도 “이는 누군가 홀로 직면한 어려움이 아니다. 우리가 모두 직면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한 약속은 독재를 떨쳐냄으로써 각국의 민주주의를 강화할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민주주의가 꽃을 피울 수 있도록 비옥한 토양에 씨를 뿌리는 것이라고도 평가했다.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재하는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당선되면 각국 정상들을 초청해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열겠다고 약속했고, 지난 1월 취임 이래 관련 준비 작업을 진행했다. 이 회의는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해 미국의 동맹 등 우군을 최대한 규합하려는 시도로 여겨졌다. 또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우선주의’를 내세워 미국의 리더십을 약화했다는 인식에 따라 국제사회 주도권을 다시 한번 각인시키려는 목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회의는 각국 정상과 시민사회, 민간 분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권위주의 타파, 부패 척결, 인권 증진을 핵심 의제로 이틀간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도 초청돼 연설했다. 다만 회의에 참가한 국가의 정상들을 모아 따로 공동 성명이나 발표문을 내진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부 관계자는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이번 회의는 앞으로 진행할 작업의 시작”이라며 “다가올 1년간 파트너들과 협력해 두 번째 정상회의 때는 공동 결과물을 만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내년 2차 정상회의를 열어 각국이 이번 회의 때 제시한 비전과 실천 약속의 이행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 배제된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이 전형적 냉전적 사고 속에 편 가르기를 한다”면서 대립과 선동을 멈추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또 초청을 받은 일부 국가 중에는 민주주의 모범국으로 보기 힘든 나라도 상당수 포함돼 있어 선정 기준이 불투명할 뿐만 아니라 미국이 민주주의를 명분으로 내세워 자국 이해관계에 따라 자의적으로 참가국을 결정했다는 지적이 미국 내에서도 제기됐다.

허경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