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윤석열 처가 양평동 개발사업 수사...대장동 팀이 맡는다
알림

윤석열 처가 양평동 개발사업 수사...대장동 팀이 맡는다

입력
2021.12.08 16:51
0 0
경기남부경찰청사.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기남부경찰청사. 한국일보 자료사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처가 회사의 경기 양평땅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경기남부경찰청이 직접 수사한다.

8일 경찰에 따르면 그동안 양평 공흥지구 관련 사업을 양평경찰서에서 해 왔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경기남부경찰청으로 격상했다.

해당 사건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의 투기의혹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서 맡는다.

앞서 한 시민단체는 지난달 17일 양평경찰서에 이번 의혹과 관련해 ‘성명불상의 인허가 담당자를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한 바 있다.

공흥지구 개발사업은 양평군 공흥리 일대 2만2,411㎡에 LH가 국민임대주택을 지으려다가 2011년 7월 사업을 포기한 뒤 민영개발로 변경됐다.

양평군은 사업 준공 승인 9일 전인 2016년 6월 사업 시행자이자 윤 후보의 장모 가족회사인 ES&D가 연장 신청을 하지 않았는데도 사업 실시계획 인가 기간 만료일(사업시한)을 2014년 11월에서 2016년 7월로 변경 고시했다.

이에 여당을 중심으로 특혜 의혹이 불거졌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도 관련 질의가 이어지자 도는 올해 10월 이 사안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바 있다.

임명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