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현대모비스, "CES에 메타버스 공간 구현… 미래차 2종도 공개"
알림

현대모비스, "CES에 메타버스 공간 구현… 미래차 2종도 공개"

입력
2021.12.08 16:30
13면
0 0
현대모비스가 다음 달 5일 열리는 'CES 2022'에서 마련할 전시장의 조감도 모습.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다음 달 5일 열리는 'CES 2022'에서 마련할 전시장의 조감도 모습.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다음 달 5일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박람회 ‘CES 2022’에 현실과 가상세계를 결합한 메타버스 공간인 ‘엠비전 타운(M.Vision Town)'을 마련해 콘셉트카 2종을 포함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인다.

8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2의 현대모비스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은 우선 키오스크에서 얼굴 인식기술을 통해 원하는 모습의 캐릭터를 생성한 후 엠비전 타운에 입장하게 된다.

관람객은 성별, 안경, 머리카락, 표정 등까지 비슷한 모습의 캐릭터를 메타버스 공간에 구현할 수 있다. 이후 엠비전 타운에서 현대모비스의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카인 ‘엠비전 팝(M.Vision POP)’과 ‘엠비전 투고(M.Vision 2GO)'를 체험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엠비전 팝과 엠비전 투고를 글로벌 무대에 공개하는 건 처음이다. 엠비전 팝의 경우 차량 네 바퀴가 각각 180도까지 회전해 마치 게가 움직이듯 좌우로 이동하는 크랩 주행은 물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 운행이 가능하다. 특히 개인용 스마트폰을 운전대에 장착, 차량을 제어하는 방식이 적용됐다. 개인정보가 저장된 스마트폰에 따라 운전자 맞춤식 차량 옵션이 자동 설정되고,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화면은 차량 전면 디스플레이에 연동돼 편의성을 높였다. 메타버스 공간에서 체험한 엠비전 팝과 엠비전 투고는 실물로도 전시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의 미래차 모델인 엠비전 팝의 모습.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의 미래차 모델인 엠비전 팝의 모습. 현대모비스 제공

이번 CES 2022에서 현대모비스 전시장은 메타버스 공간이 있는 퍼블릭 부스와 글로벌 완성차 고객에게 현대모비스의 신기술을 소개하는 프라이빗 부스로 구성됐다. 프라이빗 부스에선 현대모비스의 대표 제품군인 통합 콕핏ㆍ전동화ㆍ램프 등 관련 핵심 부품 20여 종이 전시된다.

현대모비스는 해당 제품을 시연 가능한 키오스크 및 실제 차량 탑재 영상도 함께 준비해 이번 CES 2022에서 글로벌 완성차를 대상으로 수주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현대모비스는 코로나19로 CES 2022 현장에 오지 못하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전시 콘텐츠도 제공한다.

박진호 현대모비스 커뮤니케이션실장은 “가속화되는 메타버스 트렌드와 현대모비스의 기술을 융합시킨 전시로 CES 2022를 기획했다”며, “전 세계 고객이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에서 구현되는 현대모비스의 다양한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