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재택치료, 동네 병원 활용 검토할 만하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불안한 재택치료, 동네 병원 활용 검토할 만하다

입력
2021.12.08 04:30
0 0

염호기(오른쪽)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 위원장이 7일 서울 용산구 의협 임시회관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재택치료 관련 권고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5,000명 안팎으로 발생하는 가운데 지난달 말부터 시행 중인 전면 재택치료의 허점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당초에는 70세 이하 확진자 중 무증상ㆍ경증 환자만 재택치료를 선택할 수 있었으나 병상 부족이 심각해지면서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확진자는 무조건 재택치료를 받는다. 7일 현재 재택치료를 받는 환자는 1만6,824명에 달한다.

위중증 전환 가능성이 있는 확진자들이 관리 사각지대에 놓인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다. 재택치료 중인 환자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연계된 지역의 병원 의료진들이 매일 환자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곳곳에서 허점이 노출되고 있다. 보름째 재택치료 중인 한 30대 임산부는 고위험군에 속하지만 보건소에서는 “위급하면 119에 신고하라”는 말만 반복한다고 한다. 임산부 등 고위험군이나 60대 이상 고령층은 급속하게 상태가 악화할 수 있어 이들에 대한 재택치료 관리강화는 필수다. 병상 배정을 받지 못해 대기 중인 환자는 수도권에서만 919명에 달한다.

서울시의사회가 이날 기존 병원급 위주로 이뤄지고 있는 재택치료를 동네병원(의원급)으로 확대하자고 내놓은 제안은 검토할 만하다. 현재 재택환자를 모니터링하는 병원은 중소병원들인데 의료진이 주기적으로 바뀌어 위중증 악화 징후를 놓칠수 있다는 우려가 끊이지 않았다. 대신 지역 단골환자의 특성을 잘 아는 동네병원 의사들을 활용해 재택치료 환자에 대한 모니터링과 진료를 맡긴다면 치료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고 의료진의 부하도 덜 수 있다는 주장이다.

문제의 근원적 해결책은 당국의 빠른 병상 확보다. 위드 코로나 전환 후 위중증 환자가 폭증할 것을 정부가 예측하지 못하고 병상 확보에 안이하게 대처한 결과 심각한 병상 부족과 울며 겨자 먹기식 재택치료를 국민은 감내하고 있다. 보다 촘촘하게 재택치료자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지체 없이 병상을 확보해야 위기를 넘길 수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