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2조원 규모 '잠실 MICE 투자사업'에 사업제안서 제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무협, 2조원 규모 '잠실 MICE 투자사업'에 사업제안서 제출

입력
2021.11.29 18:46
0 0

한국무역협회 CI. 한국무역협회 제공

한국무역협회 컨소시엄이 초대형 개발 프로젝트 '잠실 스포츠·MICE 복합공간 조성 투자사업'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무협 컨소시엄은 29일 서울시에 서울 송파구 잠실 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 2단계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고 이날 밝혔다. 잠실 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은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 35만여㎡의 부지를 2029년까지 전시·컨벤션 시설(약 12만㎡), 야구장(3만5000여 석), 스포츠 다목적 시설(1만1000여 석)과 호텔(약 900실), 문화·상업시설, 업무시설 등 종합 MICE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2조 원에 달한다.

무협 컨소시엄의 대표사인 무협은 2016년 잠실 마이스 개발사업을 서울시에 최초로 제안. 이후 수차례 검토와 다각적인 시뮬레이션을 거치며 5년 간 본 사업을 추진해 왔다. 무협은 지난 1979년 국내 최초의 국제 전시장인 KOEX(현 COEX)를 건립해 지금까지 운영해오며 국내 MICE 산업의 초석을 다졌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또 코엑스의 확장과 무역센터 운영, 2000년 아셈 정상회의, 2010년 G20 정상회의 등을 개최하며 국내 전시컨벤션 산업을 선진국 수준으로 도약시켰다고 설명했다무협은 이번 잠실 MICE 복합공간 조성사업을 통해 대규모 국제 회의와 전시회, 컨벤션 등을 유치해 대한민국의 국격을 제고하고 전시컨벤션 산업의 발전을 이끌겠다는 포부다.

무협 컨소시엄에는 건설, 금융, 운영 등 분야별 최고 수준의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컨소시엄 대표 시공사인 현대건설은 본 사업부지에 인접한 잠실 주경기장 리모델링 사업과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 시공까지 모두 맡고 있어 서욱 강남구 삼성동에서부터 잠실 운동장까지 체계적이면서도 유기적인 시공이 가능하다는 게 무협 측 설명이다.

이 외에도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SK에코플랜트 등 국내 대표 건설사들이 함께 참여하고 있어 초대형 전시컨벤션 시설, 야구장, 스포츠 다목적시설 등 건립에서 한수 위의 기술력을 선보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사업 추진의 핵심인 금융 부문에는 국내 제1의 금융그룹인 KB그룹을 중심으로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 참여하고 있으며 운영 부문에는 CJ ENM, 인터파크, 드림어스컴퍼니, 조선호텔, 롯데호텔, 서한사, 신세계프라퍼티, 롯데쇼핑 등 글로벌 기업들이 파트너로 함께하고 있다.

무협 관계자는 "협회는 최초 제안 이후 지금까지 공공의 이익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며 오랜기간 철저한 검토와 시뮬레이션 끝에 도출한 결과물을 이번 사업제안서에 담았다"며 "글로벌 복합시설은 건설 이후 운영부터가 핵심으로 무역협회 컨소시엄은 무역센터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무역센터~현대차 GBC~잠실까지 이어지는 국제교류 복합지구 전체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