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97년 12월3일IMF사태, 대한민국 정부 구제금융 협상 타결

입력
2021.12.03 05:30
수정
2021.12.03 14:25
0 0

1997년 12월 3일
국가 부도 위기…경제 국치의 순간

편집자주

한국일보 DB 속 그날의 이야기. 1954년 6월 9일부터 오늘날까지, 한국일보 신문과 자료 사진을 통해 '과거의 오늘'을 돌아봅니다.


1997년 12월 3일 정부종합청사에서 임창렬(앞 줄 가운데) 경제부총리와 이경식(오른쪽) 한국은행 총재가 캉드쉬 IMF 총재가 지켜보는 가운데 IMF긴급자금 지원을 받기 위한 정책 의향서에 서명하고 있다. 1997. 12. 3. 오대근 기자

1997년 12월 3일 정부종합청사에서 임창렬(앞 줄 가운데) 경제부총리와 이경식(오른쪽) 한국은행 총재가 캉드쉬 IMF 총재가 지켜보는 가운데 IMF긴급자금 지원을 받기 위한 정책 의향서에 서명하고 있다. 1997. 12. 3. 오대근 기자


1997년 12월 3일자 한국일보 1면.

1997년 12월 3일자 한국일보 1면.

1997년 12월 3일 서울 정부종합청사에서 임창열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 장관과 이경식 한국은행 총재가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 정책 의향서에 서명 후 캉드쉬 IMF 총재에게 전달한다. IMF체제가 공식적으로 시작된 날이었다. 당시 한국일보는 이를 '경제 국치(國恥)의 순간'으로 기록했다.

(※ 1997년 12월 4일 지면 보러 가기 ☞ www.hankookilbo.com/paoin?SearchDate=19971204 링크가 열리지 않으면 주소창에 URL을 넣으시면 됩니다.)

1월 23일 한보철강 부도를 시작으로 국가부도 위기로 치닫던 1997년 11월 16일, 미셸 캉드쉬 IMF 총재 일행이 가명으로 정체를 감춘 채 극비리에 입국한다. 이들은 서울시내 호텔에 머물며 구제금융을 전제로 정부 관계자와 조건 등에 대한 협의를 시작했다. 당시 정부는 "구제금융 신청은 절대 없다"고 했으나, 5일이 지난 11월 21일 구제금융 신청 방침을 발표한다. 12월 3일에는 이행각서가 전달되면서 IMF체제는 공식적으로 시작된다.

이후 전국민적인 금모으기 운동 등 뼈를 깎는 노력이 이어졌다. 그리고 2001년 8월 23일 10시 30분, 전철환 당시 한국은행 총재가 IMF 차입금 가운데 잔액 1억4,000만 달러를 상환하는 최종 상환 서류에 결재한다. 이에 우리나라는 1997년 12월 이후 IMF로부터 빌린 195억 달러를 당초 예정보다 3년가량 앞당겨 상환, IMF체제에서 조기졸업을 하게 됐다.

1997년 외환위기 당시 39억 달러로 급감했던 외환 보유액은 2021년 10월말 4,692억1,000만 달러로 늘었다. 규모 면에서 중국, 일본, 스위스, 인도, 러시아. 대만, 홍콩,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세계 9위다.

"모든 것은 내 책임". 김영삼 전 대통령이 11일 국제통화기금 지원 등 경제상황과 관련한 대국민 특별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운 "우리 경제가 이러한 상황에 이르게 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면서 무어라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사과했다. 1997. 12. 11. 한국일보 자료사진

"모든 것은 내 책임". 김영삼 전 대통령이 11일 국제통화기금 지원 등 경제상황과 관련한 대국민 특별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운 "우리 경제가 이러한 상황에 이르게 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면서 무어라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사과했다. 1997. 12. 11. 한국일보 자료사진

www.hankookilbo.com/paoin 이 주소로 들어가시면 1954년 6월 9일 창간호부터 오늘까지 2만3,000여 호의 한국일보 신문 PDF를 무료로 볼 수 있습니다.

hkphoto.hankookilbo.com/photosales 이 주소로 들어가시면 근현대사 주요 사건사고와 인물사진 등 100만여 건의 다양한 한국일보 고화질 보도사진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김주성 기자
자료조사 = 김지오 DB콘텐츠팀 팀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