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은 日, 윤석열은 文정부 겨냥했지만 "한일관계 방치 안 돼" 한뜻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명은 日, 윤석열은 文정부 겨냥했지만 "한일관계 방치 안 돼" 한뜻

입력
2021.11.25 20:30
0 0

[2021 코라시아포럼] 李·尹, 한일관계 두고 상반된 인식

25일 한국일보·코리아타임스 주최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코라시아포럼' 개막에 앞서 여야 대선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안철수(왼쪽부터) 국민의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오대근 기자

여야 유력 대선후보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ㆍ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25일 한국일보가 주최한 ‘2021 코라시아포럼’에서 최악의 갈등 상태에 놓인 ‘한일관계’를 두고 상반된 인식을 드러냈다. 이 후보는 ‘종전선언’ 등 문재인 정부의 대북ㆍ대일정책에 반대하는 일본에 단호한 대응을 촉구한 반면, 윤 후보는 현 정부가 관계 악화를 초래했다며 책임론을 적극 부각했다. 다만 두 사람 모두 평행선만 달리는 한일관계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올해 포럼 주제가 ‘신한일관계: 협력과 존중의 미래를 향하여’인 만큼 이날 행사는 양국 갈등을 대하는 두 후보의 관점을 엿볼 수 있는 자리였다. 먼저 축사를 한 이 후보는 “한반도의 전쟁 상태는 어떤 이유를 대더라도 빨리 끝내야 한다”며 “일본 정계의 종전선언 반대에는 국익을 지키는 차원에서 뚜렷하게 지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입장에선 종전선언 반대가 국익에 부합하는 일이지만, 전쟁을 끝내야 평화ㆍ공존의 관계로 발전할 수 있는 만큼 확실히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핵심 갈등 현안인 과거사(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및 영토(독도) 문제에도 “양국의 미래를 위해 엄정히 대처해야 한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뒤이어 연단에 오른 윤 후보는 양국 간 쟁점에 대한 입장과 진단보다는 관계 파탄의 원인에 초점을 맞췄다. 그는 “현 정부에서 한일관계가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치달은 건 외교가 국익을 앞세우지 않고 정치로 들어왔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가 반일 정서를 정치적으로 악용해 타협 불가한 상황까지 왔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신뢰가 형성되면 과거사 문제도 극복할 수 있다”며 “국내정치에 외교를 이용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두 사람은 공히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방향성으로 제시했다. 1998년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가 내놓은 ‘김대중ㆍ오부치 선언’의 계승을 관계 개선의 출발점으로 상정한 것도 같았다. 이 후보는 “국익 중심의 실용외교”를, 윤 후보는 “한일 ‘셔틀외교’ 채널 복원”을 각각 방법론으로 제안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한일 과거사 문제와 미래 현안을 분리하는 ‘두 갈래 접근법’을 내놨다. 심 후보는 “외교는 외교대로 역사는 역사대로 협력 방안을 빨리 모색해야 한다”고 했고, 안 후보 역시 “과거사를 직시하면서도 경제, 과학, 국방 등 분야에선 상호 이익에 부합하는 투 트랙 실리외교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당 대선후보의 견해를 공유하며 힘을 보탰다. 송 대표는 “식민지 통치와 제국주의 시대를 합리화하고 유산을 계승하겠다는 일본과 친구가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강경론으로, 이 대표는 “한일관계 경색의 원인은 박근혜 정부 시절 이뤄진 위안부 합의를 현 정부가 파기한 데 있다”는 책임론으로 소속 후보를 지원 사격했다.

김민순 기자
박재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021 코라시아포럼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