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이란 이름의 모욕... 동성애 혐오자 의견 경청한 민주당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토론이란 이름의 모욕... 동성애 혐오자 의견 경청한 민주당

입력
2021.11.26 04:30
0 0

차별금지법 국회 토론회
'탈동성애' 주장 목사까지 섭외
성소수자 "가장 큰 책임, 민주당에" 호소

더불어민주당이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평등법(차별금지법) 토론회에서 패널들이 토론하고 있다. 홍인택 기자

"이 토론회가 누군가의 권리를 배제해야 한다는 반(反)헌법적 주장이 난무하는 자리가 되면, 가장 큰 책임은 더불어민주당에 있다."

이종걸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사무국장은 25일 민주당이 국회에서 주최한 평등법(차별금지법)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성소수자를 '치료 대상' 혹은 '종교적 죄인'으로 매도하는 인사들을 패널로 섭외하고 발언권을 준 민주당을 규탄하면서다.

차별금지법 찬성·반대 의견을 나란히 들은 형식부터 문제였다. 양측 '1번 토론자'는 성소수자 당사자인 이 사무국장과 탈동성애 운동을 벌이는 이요나 탈동성애인권센터 홀리라이프 목사였다. '동성애 조장'이라는 억지 이유를 들어 볼 가치가 있는 차별금지법 반대 '논리'라고 인정한 것 자체가 민주당의 낡은 인권감수성을 드러냈다. 성소수자 당사자 면전에서 성소수자 혐오자가 마음껏 발언하게 한 것은 '토론'이 아니라 '폭력'이라는 비판이 무성하다.

"동성애는 인간의 죄성" "남성 동성애로 HIV전파"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2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의 차별금지법 토론회 패널 구성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페이스북 캡쳐

이 사무국장은 토론에서 "누군가를 배제하는 방식의 이야기는 오늘 절대로 나와선 안 된다"고 했지만, 이 목사는 "동성애는 인간이 갖고 있는 죄성 중에 하나"라며 '동성애는 치료대상'이라고 주장했다. 과학적 근거가 없는 것으로 확인된 '동성애 때문에 에이즈를 퍼뜨린다'는 주장도 여과 없이 나왔다.

차별금지법은 성적 지향이나 성별 정체성 외에도 나이·출신국가·병력·인종·피부색·출신지역 등 다양한 정체성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을 금지한다. 그러나 민주당이 발언권을 준 건 '반동성애론자'들이 대부분이었다. 찬성 측 패널인 자캐오 성공회 신부는 "차별금지법 전체보다 특정 영역의 이야기로 묶어두기 위한게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며 패널 구성을 비판했다.

일부 방청객은 "차별과 혐오는 안 된다"는 지당한 발언에도 야유를 보냈다. 권인숙 민주당 의원이 "이 자리에서 혐오나 차별적 언어가 나오지 않게 유의해주길 부탁한다"고 하자, 중년 남성 방청객이 자리에서 일어나 "반대 패널의 입에 자꾸(지퍼)를 채우냐"고 반발했다.

홍성수 숙명여대 법학부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이런 얘기가 의견이라는 명목으로 국회에서 발언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민주당은 무거운 책임을 느껴야 한다"고 했다.

정의당, 차별금지법 제정 위한 국회 농성 시작

정의당은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를 위한 국회 농성을 시작했다. 차별금지법 논의를 2024년으로 미뤄버린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압박하기 위해서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국회는 사회적 합의라는 명분을 앞세워 차별금지법을 뭉개려 한다"며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는 날까지 이 자리에서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겠다"고 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민주당 토론회 패널 구성을 비판하며 "민주당이 말하는 사회적 합의가 뭔지 잘 알겠다. 그냥 당명을 더불어반동성애당으로 바꾸라"고 꼬집었다.



홍인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