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더브라위너, 코로나 확진으로 PSG와 챔스 결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맨시티 더브라위너, 코로나 확진으로 PSG와 챔스 결장

입력
2021.11.20 08:45
0 0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테스터 시티의 미드필더 케빈 더브러위너. EPA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미드필더 케빈 더브라위너(벨기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맨체스터 시티는 19일(이하 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벨기에 국가대표팀에 소집됐던 더브라위너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더브라위너는 이달 13일 에스토니아, 16일 웨일스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지역 예선에서 총 1골 1도움을 올리며 벨기에의 월드컵 본선 진출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백신을 맞았음에도 코로나19에 감염돼 소속팀에 즉시 복귀할 수 없게 됐다.

더브라위너는 10일간 격리에 들어가 21일 에버턴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24일 파리 생제르맹(프랑스)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에 결장할 예정이다.

맨시티의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에버턴전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의 회복을 기원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더브라위너가 잘 회복해 건강해져야 한다. 무엇보다 사람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증상이 심하지 않기를 바란다. 음성 판정을 받으면 가능한 한 빠르게 우리와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