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모두가 주인공"…'아이돌', 현직 아이돌 과몰입하게 한 리얼리티 [종합]
알림

"모두가 주인공"…'아이돌', 현직 아이돌 과몰입하게 한 리얼리티 [종합]

입력
2021.11.08 15:02
0 0
안희연 안솔빈 한소은 추소정 김지원이 '아이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JTBC 제공

안희연 안솔빈 한소은 추소정 김지원이 '아이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JTBC 제공

그룹 EXID부터 우주소녀 라붐까지 현직 아이돌이 또 다른 세계관을 창조했다. 실제로 그룹 EXID의 '역주행'을 떠올리게 하는 코튼캔디의 성장기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8일 JTBC 새 월화드라마 '아이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노종찬 감독과 배우 안희연 곽시양 김민규 안솔빈 한소은 추소정 김지원이 참석해 작품에 참여한 소감 등을 전했다.

'아이돌'은 실패한 꿈과 헤어지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특별한 안내서로 자신의 꿈에 사표를 던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EXID 우주소녀 라붐 솔빈 등 끼와 재능이 넘치는 현직 아이돌이 극 중 아이돌로 활약하면서 노래와 퍼포먼스 등 색다른 재미까지 더한다. 극 중 코튼캔디 제나(안희연), 현지(안솔빈), 스텔라(한소은), 엘(추소정), 채아(김지원)은 실존하는 걸그룹을 보는 듯한 현실감 높은 모습으로 무대에 선다.

안희연이 '아이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JTBC 제공

안희연이 '아이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JTBC 제공


EXID 하니 아닌 안희연의 '아이돌'

앞서 '아이돌'의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되며 아이돌에서 배우로, 다시 아이돌로 돌아온 안희연에 대한 관심이 크게 모였다. 안희연은 지난 2012년 EXID로 데뷔해 대표곡 '위아래' '아 예' 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EXID는 데뷔 이후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가 2년 만에 '위 아래' 공연 영상으로 단숨에 톱 아이돌로 떠올랐다. EXID는 이후 '핫 핑크' '아 예' 등으로 큰 사랑을 받아왔다.

하니는 본명인 안희연으로 배우의 길을 시작했고 드라마 '엑스엑스' '아직낫서른' '유 레이즈 미 업' 'SF8-하얀 까마귀',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에 출연하며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다. 안희연은 대본을 읽었던 때를 떠올리며 "남 이야기 같지 않아 더 궁금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안희연 곽시양 김민규가 '아이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JTBC 제공

안희연 곽시양 김민규가 '아이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JTBC 제공

이어 "단순히 상업적인 목적으로 제가 힘들게 느낀 시간들을 전시하고 싶지 않았다. 작가님 감독님을 만났는데 이 사람들과 함께라면 지난 시간들이 가치 있게 쓰이겠다는 생각이 들어 두근거렸다"고 참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실제로 안희연은 촬영하면서 많은 위로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특히 캐릭터 접근을 위해 실제 그룹 활동 당시 썼던 일기와 과거 방송을 돌이켜봤다. 그때의 기억을 수면 위로 꺼내려는 노력을 통해 더욱 캐릭터에 몰입했다. 이를 들은 노종찬 감독은 안희연에게 진정성을 느꼈다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실제 아이돌 과몰입하게 한 세계관

실제 활동 경험들로 인한 '과몰입' 순간은 없었을까. 안희연은 "제가 EXID 하니가 아니었다면 이번 역을 못 했을 것이다. 우리, 함께라는 것이 얼마나 강력하고 좋은 건지 배우게 됐다. 덕분에 이 드라마를 하게 됐다"면서 연기 활동을 하며 깊게 공감하게 된 순간을 꼽았다. 아이돌 출신 김민규는 드라마 첫 주연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노종찬 감독 덕분에 부담감보다는 촬영의 즐거움을 배웠다는 후문이다.

안희연 안솔빈 한소은 추소정 김지원이 '아이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JTBC 제공

안희연 안솔빈 한소은 추소정 김지원이 '아이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JTBC 제공

노종찬 감독은 캐릭터 감정을 중점으로 연기와 퍼포먼스를 연출했다. 주관적인 촬영 기법을 주로 넣었고 다양한 의미를 넣었다. 아울러 퍼포먼스를 소화하며 성장하는 배우들의 연기 역시 노 감독이 꼽은 관전 포인트다.

'아이돌'은 현실을 극복하고 결국 꿈을 이뤄 대스타가 되는 흔한 아이돌 인생 역전 스토리가 아니라 미련 없이 다른 꿈에 도전하고자 멋지게 포기하고 싶은 어느 청춘들의 실패를 위한 고군분투기를 담는다.

이들의 실패기를 통해 한 번쯤 현실과 꿈 사이에서 처절한 실패를 경험했을 이 시대의 청춘들, 혹은 청춘이었을 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뭉클한 공감을 남길 예정이다. 우주소녀 엑시는 "매순간 과몰입을 했다. 감정선의 흐름을 더 빨리 이해할 수 있었다. '아이돌'은 아이돌을 다루지만 간절한 꿈을 다루는 청춘물이다. 아이돌을 하지 않더라고 충분히 가슴 아파할 이야기"라 말했다.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는 좋은 케미스트리로 이어졌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들은 마지막을 떠올리며 실제로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이 담기기도 했다.

이처럼 모든 이들이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 '아이돌'은 이날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