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회의 "노태우 국가장 철회하라" 촉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작가회의 "노태우 국가장 철회하라" 촉구

입력
2021.10.28 19:36
0 0

28일 성명 내

28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분향소 앞에서 정의당 관계자가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에 반대하는 1인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진보 문인 단체인 한국작가회의가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철회를 정부에 요구했다.

작가회의는 28일 성명을 내 "군사 반란과 국민학살의 역사적 범죄행위 모두를 국가가 인정하고 승인하겠다는 폭거이며, 사실상 대한민국 헌법 체제에 대한 명백한 부정"이라며 국가장 철회를 주장했다.

더불어 "노태우 등 신군부 세력에 폭력적으로 희생돼 '자연사'할 수 없었던 광주 시민들은 물론 그의 집권기에 폭력적으로 희생당하거나 죽음을 통해 저항해 '자연사'할 수 없었던 사람들 모두에 대한 철저한 모독"이라고 강조했다.

작가회의는 노태우를 포함한 신군부 세력이 군의 정치적 중립을 저버리고, 국민의 생명권을 포함한 기본권을 폭력적으로 압살했다고 봤다. 죽음에 이를 때까지 노태우는 이에 대한 명시적 사죄를 하지 않았다는 비판도 했다.

작가회의는 "그의 죽음과 더불어 우리가 상기하고자 하는 바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고, 노태우와 함께 국가 반란과 국민학살을 공모한 전두환의 범죄행위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엔 국가장 결정을 철회하라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도 정부의 결정을 비판했다.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은 30일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진행된다.

양승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