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신규 실업수당 29만건…코로나 이후 첫 20만명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美 신규 실업수당 29만건…코로나 이후 첫 20만명대

입력
2021.10.14 22:41
0 0

10월 3~9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 29만3,000건
코로나 사태 이후 1년 7개월 만에 최저치
기업들 고용 유지·경제 활동 회복 여파

지난달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슈퍼마켓에 직원 채용을 알리는 현수막이 붙어 있다. 플로리다=AFP 연합뉴스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미국인 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20만명 대를 기록했다. 미국의 고용시장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는 얘기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10월 3~9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만3,000건으로 집계됐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3만6,000건 감소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 기록을 새로 썼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0만 건 미만을 기록한 것은 코로나19 확산 직전인 지난해 3월 둘째 주 25만6,000건 이후 1년7개월 만이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32만 건보다도 훨씬 밑돌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전주보다 13만4,000건 감소한 259만 건으로 집계됐다.

이날 발표는 델타 변이 확산으로 지난달 주춤했던 미 고용시장 회복세가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진다. 미 언론들은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와 달리 기업들이 직원들을 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특히 경제활동이 회복되면서 노동력 수요가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다만 지난해 3월 초 코로나19 사태 직전까지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21만 건 정도에 머물렀다는 점을 고려하면 완전히 회복됐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미 언론들은 지적했다. 계절조정을 적용하지 않은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오히려 전주보다 1만6,000건 증가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강지원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