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구구 유통 바뀔까'… 출판유통통합전산망 정식 출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주먹구구 유통 바뀔까'… 출판유통통합전산망 정식 출범

입력
2021.09.29 16:32
수정
2021.09.29 16:42
0 0

도서 생산·유통·판매 등 정보 통합
출판사 1700개·서점 330여 곳 참여
?3만1000여 종 도서 데이터 등록

박찬수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사무처장이 29일 서울 마포구 서울산업진흥원에서 언론 대상 출판유통통합전산망 시연을 마치고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출판 유통 선진화를 모토로 문화체육관광부가 3년에 걸쳐 준비해 온 출판유통통합전산망(통합전산망) 서비스가 29일 정식 출범했다. 출판사·유통사·서점 등에 분산돼 있던 도서 판매·유통 정보를 표준화해 한데 모은 시스템이다. 출판업계의 오랜 숙원이었지만 운영 주체를 놓고 정부와 출판계가 갈등을 빚어 온 사업으로, 정상 궤도 안착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체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출판진흥원)이 서울 마포구 서울산업진흥원 내 출판진흥원 서울사무소에서 연 시연회에 따르면 통합전산망은 출판사가 발간 도서의 표준화된 세부 정보(메타 데이터)를 전산망에 입력하면 유통사와 서점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이용할 수 있게 설계됐다. 서점들의 공급망관리시스템(SCM)이 통합전산망에 연계돼 있어 도서 판매량 정보도 이 전산망으로 자동 전송된다. 출판사는 서점에 확인할 필요없이 통합전산망에서 판매 정보를 관리할 수 있다. 박찬수 출판진흥원 사무처장은 "전사적자원관리(ERP)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중소형 출판사들이 활용할 여지가 큰 시스템"이라며 "출판진흥원의 여러 지원 사업도 이 전산망을 통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반 독자들은 통합전산망 홈페이지에 접속해 출간 예정 도서의 정보와 출판산업 통계를 확인하는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3년간 45억 원을 투자한 통합전산망 사업은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이 남았다.

출판유통통합전산망이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개별 도서 판매 순위 대신 주제 분류별로 잘 팔린 책 50권을 가나다 순으로 공개한다. 장강명·임홍택 작가가 문제를 제기했던 저자의 책 판매량 직접 확인은 아직까지 출판사 승인하에 이메일로만 받아볼 수 있다.

통합전산망 가입 업체 수를 늘리는 문제도 시급하다. 현재까지 약 1,700개 출판사, 책 3만1,400여 종이 등록된 상태로 연말까지 가입 회원을 3,000개 출판사로 늘린다는 목표다. 또 교보문고, 알라딘, 영풍문고, 예스24와 330여 개 지역 서점이 통합전산망에 연계돼 있는데, 지속적 협의를 통해 유통사와 서점의 연계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내년 이후에는 통합전산망을 통해 출판사와 유통사, 서점 간 도서 주문도 할 수 있도록 온라인 수·발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 사무처장은 "해외 출판유통 전산망 사례인 독일 엠파우베(MVB), 일본출판인프라센터(JPO) 등과 같은 역할을 하기 위해 통합전산망의 안정화가 시급하다"며 "다음 달 안으로 출판단체, 서점, 유통사, 물류, 도서관 등 범출판계가 참여하는 운영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