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투성이 남성, 수업중이던 초등학교 교실 난입해 "도와달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피투성이 남성, 수업중이던 초등학교 교실 난입해 "도와달라"

입력
2021.09.14 22:50
수정
2021.09.15 16:02
0 0

충남 아산 초교서 10여명 수업 중 교실에서 발생
학교 시설 보안 도마에 오를 듯
학교 부근서 3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게티이미지뱅크

충남 아산에서 흉기에 찔린 40대 남성이 수업 중인 초등학교 교실에 들어와 도움을 요청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초등학교 인근 야산에서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사건의 연관성을 수사 중이다.

14일 아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10시 35분쯤 40대 남성 A씨가 피를 흘린 채 초등학교 교실로 들어와 도움을 요청했다. A씨는 보건교사의 응급처치를 받은 뒤, 학교관계자의 신고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당시 교실에는 학생 10여명이 수업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직후 담임 교사는 학생들을 모두 다른 장소로 이동 시켜 추가적인 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해당 남성은 후문을 통해 교실로 들어온 것으로 파악돼, 학교 시설 보안 문제가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학교 주변 인근 야산에서 흉기에 찔려 숨져 있는 30대 남성 B씨를 찾았다. 경찰은 A씨와 B씨가 음식점 종업원과 주인 관계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A씨가 의식을 회복하면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아산= 이준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