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4기 SG배 한국일보 명인전] 기울어진 승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제44기 SG배 한국일보 명인전] 기울어진 승부

입력
2021.09.15 04:30
0 0

흑 신진서 9단 백 변상일 9단 결승 3번기 3국<5>

5보


9도


10도

전보의 실수 이후, 변상일 9단이 불리한 상황에서 패 형태가 등장했다. 패 형태는 실수하는 쪽의 리스크가 굉장히 커진다. 그렇기에 형세가 약간 불리해진 변상일 9단 입장에선 최선의 선택을 했다고 볼 수 있는 상황. 반대로 신진서 9단은 마지막 시험대에 올랐다.

신진서 9단은 흑1로 상변을 연결하며 수상전을 준비한다. 이때 패를 따낸 백2가 최후의 패착이었다. 9도 백1에 둔 후 백3, 5로 사는 형태를 만드는 것이 최선. 흑6, 8이 좋은 맥으로 상변 흑은 살아가지만 백이 선수를 잡아 여전히 미세한 형세가 된다. 이 진행대로 되었다면 인공지능 그래프 기준 흑 1집 우세. 변상일 9단 입장에선 충분히 후일을 도모할 수 있는 변화다. 흑은 9도 흑4로 10도 흑1에 단수치는 것이 최선. 백6에 연결했을 때 수를 메우지 않고 흑7에 뻗는 수가 묘수. 백이 곤란한 형태다. 실전 진행은 신진서 9단이 흑3으로 찌르자 백의 응수가 두절되었다. 변상일 9단은 백6으로 패를 남겨둔 채 손을 돌려보지만, 이미 흑이 마무리하기 그리 어렵지 않은 바둑이 되었다. 백12, 14는 최선의 버팀. 그러나 늘어진 패이기 때문에 신진서 9단은 여유롭다. 변상일 9단은 백34 등 팻감을 사용하며 대국을 이어나가고 있으나, 이미 승부가 결정 났다는 것을 알고 있는 표정. 승리가 유력한 신진서 9단은 끝까지 신중한 모습이다.

정두호 프로 3단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