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수사 야당 탄압이라는 국민의힘, 설득력 없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공수처 수사 야당 탄압이라는 국민의힘, 설득력 없다

입력
2021.09.13 04:30
0 0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공수처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및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기 전 물을 마시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은 절차상 명확한 불법이며 박지원·조성은 연결고리가 이번 사건 핵심이라고 밝혔다. 뉴스1


국민의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김웅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을 야당탄압이라면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수사에 대해서도 “윤 전 총장은 언론에서 드러난 사실만으로 피의자로 입건할 만한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불만을 표시했다. 윤 전 총장과 이 대표가 공히 엄정한 조사와 수사를 통한 진상규명을 요구한 마당에 공수처의 강제수사를 야당탄압과 정치공작으로 매도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

국민의힘은 특히 보좌관 PC 압수가 불법이라며 김진욱 공수처장 및 수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하지만 공수처 설명에 따르면 김 의원 자택뿐 아니라 의원회관ㆍ지역구 사무실이 모두 압수수색 대상으로 영장에 적시돼 있고 김 의원에게 협조를 구했다고 한다. 수사팀에서 제시한 입력 키워드 ‘오수’도 국민의힘은 김오수 검찰총장에 대한 정보수집이라고 공격했지만 윤 전 총장 부인의 주가조작 연루 의혹이 제기된 도이치모터스의 권모 회장 이름이라고 한다.

제보자 조성은씨가 직접 나서면서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은 더욱 개연성이 높아지고 있다. 조씨는 방송 인터뷰에서 당시 김웅 의원이 '꼭 대검 민원실에다가 접수하고, 중앙지검은 절대 안 된다'고 당부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조씨는 당시 사용한 휴대전화 등 증거자료를 제출하고 검찰의 디지털 포렌식에 협조한 것으로 알려져 의혹의 진위 또한 조만간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도 국민의힘은 국가정보원까지 끌어들여 정치공작을 주장하고 있다. 박지원 국정원장이 제보자를 만난 사실을 공작의 근거로 들고 있다. 국정원장의 가벼운 행보를 비난할 수는 있겠지만 정치공작 프레임으로 이번 사안의 핵심까지 가릴 수는 없다. 정치공세 속에 검찰의 선거개입과 직권남용이라는 의혹의 실체가 흐릿해지지 않도록 공수처와 검찰은 수사의 속도와 강도를 높여야 할 것이다. 엄중한 상황을 감안하면 국민의힘도 정치공세로 국면전환을 시도하기보다 수사에 협조하는 게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현명한 방법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