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모자만 벗고 포토라인 선 강윤성, 이번엔 난동 없이 "사죄드린다"
알림

모자만 벗고 포토라인 선 강윤성, 이번엔 난동 없이 "사죄드린다"

입력
2021.09.07 09:09
수정
2021.09.07 15:35
0 0

살인예비·강도살인?등 6개 혐의로 송치
"피해자와 유족에 사죄... 돈 때문에 범행"

전자발찌를 끊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강도살인, 살인, 살인예비,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전자장치부착등에관한법률 위반(전자발찌 훼손) 등 총 6개의 혐의를 받는 강윤성에 대해 경찰은 금전 문제 때문에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1

전자발찌를 끊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강도살인, 살인, 살인예비,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전자장치부착등에관한법률 위반(전자발찌 훼손) 등 총 6개의 혐의를 받는 강윤성에 대해 경찰은 금전 문제 때문에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뉴스1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강윤성(56)이 검찰 송치 전 유족과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 현장을 지켜보던 한 남성은 호송차량으로 이동하는 강씨에게 욕설을 하며 달려들기도 했다.

7일 오전 8시 10분쯤 서울동부지검으로 이동하기 위해 서울 송파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강씨는 고개를 깊이 숙이고 눈을 감은 채 취재진 앞에 섰다. 지난달 28일 서울역 인근에 렌터카를 버리고 도주했을 때와 동일한 회색 차림 옷을 입고 있었다. 포토라인 앞에 멈춰선 강씨는 '마스크를 벗고 사과하겠냐'는 취재진 질문에 침묵했다. 앞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전 "반성하지 않는다"며 취재진에게 난동을 피웠던 모습과는 상반됐다.

강씨는 '여전히 반성하지 않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곧바로 "잘못했습니다"라고 답했다. "피해자 분과 이웃, (피해자) 가족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도 덧붙였다. 범행 계획 여부와 자수 결심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강씨는 피해자가 성관계를 거부해 살해했다는 언론 보도가 잘못됐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지난달 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가면서 취재진에게 "보도 똑바로 하라"며 욕설을 뱉기도 했다. 이날 '어떤 보도가 잘못됐냐'는 질문에 강씨는 "성관계를 거부해 목졸라 살해했다는 부분이 잘못됐다"며 "돈 때문에 범행한 게 맞다"고 말했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로 향하는 중 한 시민(회색 옷)이 강 씨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로 향하는 중 한 시민(회색 옷)이 강 씨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강씨가 대답을 마치고 호송차량으로 이동하는 순간 취재진 사이에 섞여 있던 한 중년 남성이 강씨에게 달려들었다. 그는 "야 이 XX놈아, 이 XXX야"라고 울부짖으며 형사들을 밀치고 강씨에게 돌진했다. 곧바로 형사들에게 저지 당한 남성은 경찰서 안으로 인도됐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첫 번째 피해 여성의 지인이었다.

경찰은 강씨에게 살인·강도살인·살인예비·사기·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전자발찌 훼손) 등 6개 혐의를 적용했다. 당초 그는 살인과 전자발찌 훼손 혐의만으로 구속됐지만, 경찰 조사 결과 제3의 여성을 상대로 범행을 시도하려다 미수에 그친 정황이 추가로 확인됐다. 강씨는 첫번째 살해 후 피해자의 신용카드를 훔쳐 휴대폰 4대를 구입한 뒤 되팔기도 했다.


이정원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