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시급 의왕·군포·안산, 화성 진안 등 신규택지 14만가구 공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도시급 의왕·군포·안산, 화성 진안 등 신규택지 14만가구 공급

입력
2021.08.30 10:15
0 0

3차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 10곳 발표
태릉골프장 인근 남양주 진건·구리 교문도 포함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이 지난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6차 위클리 주택공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제공

경기 의왕·군포·안산과 화성 진안에 약 7만 명 규모의 '신도시'급 신규택지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30일 14만 가구 규모의 제3차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 10곳을 최종 확정 발표했다. 앞서 2·4 주택 공급대책에서 예고했던 총 25만 가구 규모의 전국 신규 공공택지 확보계획 중 발표가 연기됐던 물량이다. 당초 계획된 13만1,000가구 규모에서 태릉골프장 인근 9,000가구가 추가됐다.

수도권에는 총 7곳의 신규 택지에 12만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신도시 규모(330㎡ 이상)로는 의왕·군포·안산(4만1,000가구)과 화성 진안(2만9,000가구)이 후보지로 확정됐다. 중규모 택지는 인천 구월2(1만8,000가구)와 화성 봉담3(1만7,000가구) 2곳, 양주 장흥(6,000호)과 태릉골프장 인근 후보지인 남양주 진건(7,000가구), 구리 교문(2,000가구) 등 소규모 택지는 3곳이다. 국토부는 교통 여건과 기존 도심과의 접근성, 주택 수요 등을 고려해 신규 입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된 신규택지 중 가장 규모가 큰 곳은 의왕·군포·안산이다. 의왕시 초평동·월암동·삼동, 군포시 도마교동·부곡동·대야미동, 안산시 건건동·사사동 일대로 총 586만㎡, 4만1,000가구 규모다. 지하철 1·4호선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을 연계하는 등 대중교통 연계를 통해 접근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다른 신도시급인 화성 진안은 화성시 진안동·반정동·반월동·기산동 일대로 452만㎡, 2만9,00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동탄신도시 서북측의 미개발 지역으로, 동탄인덕원선, 동탄트램 등과 함께 GTX-A 노선 환승이 가능해 교통 여건이 양호하다. 정부는 의왕·군포·안산, 화성 진안 등 이번에 발표한 신규 택지들을 수도권 서남부의 거점도시로 조성해 경기 동남부 축과 균형을 이루게 하겠다는 계획이다.

태릉골프장 인근 신규 택지로는 서울이 아닌 경기의 남양주 진건과 구리 교문이 선정됐다. 남양주 진건은 92만㎡(7,000가구) 규모로 왕숙·다산 신도시 사이에 위치해 통합 도시 계획 수립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리 교문은 10만㎡ 규모로 서울 경계에서 약 1㎞ 떨어진 곳이다.

지방에서는 총 3곳의 2만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대전 죽동2(7,000가구)와 세종 조치원(7,000가구), 세종 연기(6,000가구) 등이다.

이승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