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다연, 한화클래식 코스 타이기록…3R 단독선두
알림

이다연, 한화클래식 코스 타이기록…3R 단독선두

입력
2021.08.28 17:46
0 0

"의심 없이 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져"
29일 4라운드에서 통산 7승째 도전

이다연이 28일 강원 춘천에 위치한 제이드팰리스GC에서 열린 한화 클래식 2021 3라운드 3번홀에서 티샷을 치고 있다. KLPGA 제공

이다연이 28일 강원 춘천에 위치한 제이드팰리스GC에서 열린 한화 클래식 2021 3라운드 3번홀에서 티샷을 치고 있다. KLPGA 제공

이다연(24·메디힐)이 이번 시즌 세번 째 메이저 대회인 한화클래식에서 코스 타이기록을 세우며 시즌 첫 승에 한걸음 다가갔다.

이다연은 28일 강원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파 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한화클래식 2021 3라운드에서 중간합계 13언더파 203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공동 3위로 3라운드를 시작한 이다연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몰아쳤다. 2번홀(파4)부터 5번홀(파3)까지 4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무섭게 치고 나갔다. 7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추가한 이다연은 전반 라운드에서만 5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안정감을 유지하며 10번홀(파4)과 15번홀(파3)에서 버디에 성공, 선두로 라운드를 마쳤다.

7언더파 65타는 2017년 9월 오지현과 제시카 코다(미국)가 세운 대회 코스 레코드와 타이 기록이다. 이다연은 "의심하지 않고 자신감 있게 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코스 레코드를 의식하긴 했는데 해야할 것에 집중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다연이 29일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선두를 지켜낼 경우 통산 6승을 기록하게 된다. 이다연은 2019년 12월 효성 챔피언십 이후 1년 8개월 동안 트로피를 들어올리지 못했다.

한편 첫 승에 도전하는 최혜진은 이날 4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0언더파 200타로 3타차 단독 2위에 올랐다. 둘째 날 공동 선두였던 김지현은 이날 2타를 줄여 홍지원과 공동 3위에 올랐다.

이밖에 첫 날 선두를 달렸던 김해림은 중간합계 3언더파로 공동 19위에, 박민지는 중간합계 이븐파 공동 38위로 3라운드 경기를 마쳤다.

춘천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