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친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 징역 10년
알림

친구 때려 숨지게 한 20대 징역 10년

입력
2021.08.19 11:53
0 0

"폭행 뿐 아니라 성적유희 대상 삼아"
폭행 가담·방조 친구 4명엔 집행유예

대한민국 법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대한민국 법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에게 중형이 내려졌다. 폭행에 함께 가담하거나 내버려 둔 친구들에겐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춘천지방법원 속초지원 형사합의부는 19일 상해치사와 강제추행 혐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4)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80시간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공개 15년, 아동 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제한 2년을 함께 명령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피해자를 상습적으로 반복 폭행하는 등 친구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괴롭히고 성적 유희의 대상으로 삼았다"고 지적했다.

또 "폭행 후에도 적극적인 구호 조치 없이 쓰러져 있는 피해자를 방치하고 범행을 축소, 은폐하려 했다"며 "범행동기와 횟수, 결과 등을 고려할 때 죄가 무겁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또 A씨의 피해자 폭행에 가담하거나 방조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기소 된 친구 3명에게는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40시간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 160시간 사회봉사를 각각 선고했다. 또 다른 친구 1명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12일 동갑내기 친구를 주먹과 슬리퍼로 얼굴을 때리고 발로 걷어차 넘어뜨려 뇌출혈로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나머지 피고인들은 A씨가 친구를 폭행할 당시 골프채를 건네주는 등 돕거나 친구를 붙잡아 주고 휴대전화로 피해자를 촬영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기소 됐다. 이들은 모두 피해자와 초·중학교 시절부터 알고 지낸 사이였다. 이번 사건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오기도 했다.

박은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