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영친왕 착용 추정' 조선 왕실 어린이 옷 국가민속문화재 된다
알림

'영친왕 착용 추정' 조선 왕실 어린이 옷 국가민속문화재 된다

입력
2021.08.19 14:24
수정
2021.08.19 15:03
21면
0 0
영친왕의 옷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지는 사규삼 및 창의. 숙명여대 제공

영친왕의 옷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지는 사규삼 및 창의. 숙명여대 제공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태자 영친왕의 옷으로 전해지는 조선 시대 왕실 어린이 옷이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될 예정이다.

19일 문화재청은 '전(傳) 영친왕 일가 어린이 옷' 총 9건을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해당 유물은 1998년 숙명여대가 기증받은 것으로 영친왕비인 이방자 여사가 보관하던 것으로 전해진다. 2009년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된 영친왕의 아들 이구의 복식 유물과 비교했을 때 소재, 단추, 문양 등이 매우 유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옷의 주인을 알 수 있는 자료가 부족하고 옷의 크기로 미루어 볼 때 실제 영친왕이 착용했다고 특정할 수는 없다”면서도 “조선 시대 왕가 어린이가 입었던 옷에서 볼 수 있는 주요한 특징이 잘 나타나 문화재로서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분홍 풍차바지. 숙명여대 제공

분홍 풍차바지. 숙명여대 제공


용변이 용이하도록 뒤가 트인 풍차바지 등이 조선 시대 어린이 복식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는 점, 손바느질과 재봉틀 사용이 모두 확인되는 조끼에서 서구 문화의 유입에 따른 봉제 방법의 변화를 알 수 있는 유물인 점,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유행한 소재와 문양이 확인되고 보존 상태가 양호해 학술적 가치가 탁월한 점 등도 문화재 지정에 고려됐다.

조끼는 진분홍 숙고사 겉감에 같은 문양의 노랑 숙고사 안감을 넣어 재봉틀 바느질로 제작한 것이다. 오얏꽃 모양의 은파란 단추를 달고, 단추 구멍은 버튼홀로 손바느질했다. 숙명여대 제공

조끼는 진분홍 숙고사 겉감에 같은 문양의 노랑 숙고사 안감을 넣어 재봉틀 바느질로 제작한 것이다. 오얏꽃 모양의 은파란 단추를 달고, 단추 구멍은 버튼홀로 손바느질했다. 숙명여대 제공


희소성도 높다는 설명이다. 어린아이가 착용하기 쉽게 분홍색 사규삼(조선 시대 남자아이가 착용하던 예복) 아래에 녹색 창의(소매가 넓고 뒤나 옆에 트임이 있는 옷)를 받쳐 꿰매놓았는데, 이는 조선 시대 왕실과 양반가에서 돌옷이나 관례 시 예복으로 입힌 것으로 현재 남아 있는 유물이 드물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해당 유물을 국가민속문화재로 최종 지정할 예정이다.

채지선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