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김소연, 남편 이상우와 영상통화...'민낯 미모·깍듯 예의'
알림

김소연, 남편 이상우와 영상통화...'민낯 미모·깍듯 예의'

입력
2021.08.09 16:01
0 0
김소연이 영상통화로 '골프왕'에 등장했다. TV CHOSUN ‘골프왕’ 캡처

김소연이 영상통화로 '골프왕'에 등장했다. TV CHOSUN ‘골프왕’ 캡처

배우 이상우가 아내 김소연과 깜짝 영상통화를 하며 부부애를 과시했다.

9일 오후 방송되는 TV CHOSUN ‘골프왕’ 12회에서는 멤버 이상우와 아내 김소연의 영상통화 모습이 공개된다. 더불어 골프 실력에 입 골프 능력까지 갖춘 일명 ‘골.미.남’(골프에 美친 남자들) 팀 손지창 주영훈 김재원 조동혁이 ‘골프왕’ 멤버들과 흥미진진한 골프 대결을 벌이는 모습도 그려진다.

‘골프왕’ 멤버들은 ‘TV CHOSUN 제1회 골프왕 마스터즈’ 대회 전, 몸보신을 위해 백숙집을 방문했다. 이때 이상우의 아내 김소연에게 영상통화가 걸려왔고, 이상우는 화면 속 아내 김소연을 보자 시선을 떼지 못하며 꿀 떨어지는 눈빛을 드리웠다.

이를 본 양세형은 자신도 끼워달라며 “나 팬이다. 형만 보면 안 되잖아요!”라고 외쳤다. 결국 이상우는 김소연에게 ‘골프왕’ 멤버들을 한 명씩 소개하는 ‘랜선 상견례’를 진행했다.

김소연이 영상통화로 '골프왕'에 등장했다. TV CHOSUN ‘골프왕’ 캡처

김소연이 영상통화로 '골프왕'에 등장했다. TV CHOSUN ‘골프왕’ 캡처

무엇보다 김소연은 멤버를 한 명씩 소개받을 때마다 일어나 인사를 하는 공손한 태도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소연은 ‘골프왕 애청자’임을 밝히며 남편 이상우가 골프를 치고 괴로워해 안쓰럽다고 말하는가 하면 “골프 연습하는 모습이 멋있다”며 남편 바라기 모습을 드러내 질투심을 자아냈다.

또한 이동국에게는 “타이거우즈와 폼이 똑같다”라고 칭찬했고, 쉴 틈 없이 멘트를 하는 양세형에게는 “출연료를 2배 받아야한다”고 극찬해 양세형을 들뜨게 만들기도 했다.

김소연은 “이상우가 집에서 말이 많냐”는 이동국의 질문에 “집에서 수다쟁이다. 나는 리액션을 담당한다”는 반전 대답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계속해서 그는 “남편 응원을 가고 싶다. 꼭 불러 달라”는 애정 넘치는 말로 현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한편 이번 방송에 대해 제작진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골프왕’ 사상 최초의 막상막하 대결이 그려질 것”이라며 “쫄깃함과 재미, 달달한 사랑의 맛까지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골프왕’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유수경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