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코로나 확산세 반전되지 않으면 더 강력한 방역조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부겸 "코로나 확산세 반전되지 않으면 더 강력한 방역조치"

입력
2021.08.01 15:36
수정
2021.08.01 15:40
0 0

김부겸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확산으로 방역효과가 기대만큼 나타나지 않은 데 대해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국의 방역 단계를 상향한 지 3주가 지나고 있지만 일상 속 감염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2주 후에는 광복절 연휴가 있어서 여기서 막지 못한다면 더 큰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번 달부터 본격 진행될 백신접종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이번 주 중반까지 확산세를 지켜본 뒤 8일까지로 예정된 '수도권 4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고강고 방역조치의 추가 연장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김 총리는 "휴가철이 겹쳐 방역 여건이 더욱 어렵지만 정부와 국민이 힘을 합쳐 이번 주에는 반드시 위기극복의 돌파구를 만들어 내야 하겠다"며 "각 부처와 지자체에 보다 강력한 단속과 점검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또한 폭염 특보가 20일 이상 지속되는 상황과 관련해서는 "재난은 사회적 약자들에게 훨씬 더 가혹한 것이 현실"이라며 "각 부처와 지자체는 무엇보다 인명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옥외현장 등을 수시로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여름은 폭염에 정부가 얼마나 잘 대처하는지 평가받는 첫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