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 협약식'에도 신경전 여전한 민주당 경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원팀 협약식'에도 신경전 여전한 민주당 경선

입력
2021.07.29 04:30
0 0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8일 열린 본경선 1차 TV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들이 28일 ‘원팀 협약식’을 갖고 미래 지향적 정책을 제시하면서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측을 중심으로 네거티브 검증이 격화하자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마련한 자리였다. 최근 이 지사의 '백제 발언', 고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이 전 대표의 입장 등을 두고 도를 넘는 공방전이 벌어져 경선 후유증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당 지도부와 선관위 측의 강력한 자제 주문 때문인지 각 후보자는 협약식 후 기자들을 만나 당의 분열을 경계하면서 원팀 정신을 강조하는 데 입을 모았다. 이 지사는 “우리가 경쟁하는 것이지 전쟁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에 열린 경선 본선전 첫 TV 토론에서 각 주자의 신경전은 가시지 않았다. 정책과 역량 검증에 집중하며 다소 자제하는 모습을 보이는 듯했으나 후반으로 갈수록 뼈있는 말들이 오갔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는 서로 상대를 향해 상황에 따라 원칙을 바꾸거나 말 바꾸기를 하는 게 아니냐라는 공방을 벌였다. 말미에는 이 전 대표가 다시 이 지사의 '백제 발언'을 꺼내자 이 지사가 흑색선전이라고 반박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노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이 전 대표가 무슨 표를 던졌는지를 재차 따져 물었다. 이 때문에 원팀 협약식 도장이 마르기도 전에 네거티브 전이 재현되는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각 캠프가 이날 선언한 원팀 기조를 얼마나 오래 유지할지 알 수 없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간 지지율 싸움이 치열해 네거티브의 유혹이 큰 상황이다. 대선 경쟁에서 도덕성 검증을 피할 수 없고 이를 네거티브와 구별하기 힘든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그럴수록 사실에 입각한 논쟁을 벌여야 한다. 추측과 예단, 과장으로 서로 공격하면 앙금만 남게 돼 본선전에서 독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