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손 악력 강할수록 '척추 변형' 수술 효과 더 좋아

입력
2021.07.24 15:51
0 0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김호중 교수팀, 성인 척추 변형 수술 결과 분석

손의 악력이 강할수록 척추 변형을 교정하는 수술의 효과를 미리 알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손의 악력이 강할수록 척추 변형을 교정하는 수술의 효과를 미리 알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물건을 쥐는 손의 악력(握力)이 강할수록 ‘척추 변형’을 교정하는 수술을 받을 때 효과가 더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척추가 옆이나 앞으로 휘는 ‘척추 변형’은 증상이 경미하고 몸을 움직이는 데 큰 지장이 없다면 수술하지 않는 보존적 치료만으로도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하지만 대부분 통증과 합병증을 동반하는 데다 시간이 지날수록 신체 불균형이 악화돼 척추 변형 교정수술을 받아야 한다.

문제는 척추 변형 교정 수술 후 환자마다 증상이 호전되는 정도가 제각기 다른데, 어떤 환자에게 수술 효과가 좋을지 미리 판단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최근 환자의 근력ㆍ근육량이 우수할수록 외과적 수술 결과가 좋다는 학계 연구가 이어지고 있지만 거동이 불편한 척추 변형 환자의 근력을 평가하기 쉽지 않고 근육량 분석도 학술적 기준이 확립되지 않은 상황이다.

척추 변형 수술 환자의 장애·통증 정도

척추 변형 수술 환자의 장애·통증 정도

이에 김호중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교수팀은 악력(손아귀 힘)이 전신 근력, 근육량을 가늠할 수 있는 직관적인 지표라는 점에 착안해 척추 변형 교정 수술의 예후와 악력의 상관관계를 규명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2016년 9월~2018년 12월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퇴행성 척추 변형 교정 수술을 받은 78명의 진료 데이터를 사용했다.

남성은 악력이 26㎏ 이상, 여성은 18㎏ 이상이면 ‘고악력’, 미만일 경우 ‘저악력’ 그룹으로 분류했다. 수술 후 시간 경과에 따른 장애(신체 기관이 기능하지 못하는 정도)와 통증 정도 변화를 비교했다.

먼저 장애 정도 측면에서 고악력 환자들은 저악력 환자들보다 항상 낮은 수준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 전 저악력 환자들의 장애 점수가 53점일 때 고악력 그룹은 41점 수준으로 29% 낮았으며, 수술 1년 후에는 이 수치가 각각 44점과 32점으로 줄어 38%까지 벌어지는 결과를 보였다.

통증 개선에도 차이가 있었다. 수술 전 두 환자군의 통증 정도는 7.7점(저악력)과 7.2점(고악력)으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수술 3개월 후 고악력 그룹에서 증상 호전이 두드러져 4.2점으로 빠르게 감소했지만 저악력 그룹은 5.9점 수준에 머물러 비교적 수술에 따른 통증 완화 효과가 낮게 나타났다.

이런 연구 결과는 손아귀 힘이 강할수록 척추 변형 교정 수술을 받기에 유리하다는 점을 시사해 수술에 적합한 환자를 판별하는 데 중요한 근거로 사용될 전망이다.

연구를 진행한 권오상 전임의는 “악력은 신체 근육 기능의 척도가 되는 지표로, 척추 변형 환자도 쉽게 측정할 수 있어 활용 가능성이 높다”며 “연구된 바에 따라 수술 효과가 다소 떨어지는 저악력 환자를 선별하고, 충분한 재활 치료와 영양공급으로 신체 상태를 개선한 후 수술을 받는다면 더욱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했다.

김호중 교수는 “대부분 환자는 수술 후 허리가 얼마나 좋아질 수 있는지를 가장 알고 싶어하며, 본 연구는 이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학술적 의미가 깊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척추 저널(Spine Journal)’에 실렸다.

김호중(왼쪽) 교수와 권오상 전임의

김호중(왼쪽) 교수와 권오상 전임의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