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서부에서 날아온 산불 연기, 동부 뉴욕을 뒤덮다

입력
2021.07.21 21:00
0 0

미 서부지역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 연기 뉴욕까지 도달
'유해물질 가득' 뉴욕 대기질지수(AQI) 170까지 치솟아

북미 서부지역의 대형산불 연기가 강풍을 타고 수천 마일 떨어진 뉴욕까지 도달한 20일 선박들이 뿌연 연무에 가린 자유의 여신상 앞을 지나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북미 서부지역의 대형산불 연기가 강풍을 타고 수천 마일 떨어진 뉴욕까지 도달한 20일 선박들이 뿌연 연무에 가린 자유의 여신상 앞을 지나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미 서부지역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연기가 강풍을 타고 뉴욕까지 도달한 20일 뉴저지주 호보컨에서 바라본 뉴욕 스카이라인이 연무에 가려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저지=로이터 연합뉴스

미 서부지역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연기가 강풍을 타고 뉴욕까지 도달한 20일 뉴저지주 호보컨에서 바라본 뉴욕 스카이라인이 연무에 가려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저지=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서부지역에서 대규모 산불로 발생한 연기가 바람을 타고 본토 동쪽 끝까지 이동하면서 뉴욕시 전체가 뿌연 연기에 뒤덮였다.
지난 6월 중순부터 '열돔 현상'에 의한 기록적 폭염에 시달려 온 서부는 산불까지 겹치면서 인명 및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오리건과 캘리포니아, 아이다호 등 13개 주에서 최소 83건이 넘는 산불이 발생했고, 지금도 지속하고 있다. 그중 가장 규모가 큰 산불은 오리건주 '부트레그 파이어(Bootleg Fire)'로 서울 면적의 2.6배를 잿더미로 만들었다. 역대 가장 큰 산불 중 하나로 꼽힌 이 산불을 진화하기 위해 소방관 2,000여 명이 투입됐지만, 현재 진화율은 30%에 불과하다.

한때 산불 지역에서 뿜어져 나온 잿가루와 섞인 거대한 연기 기둥 '화재적운(불구름)'이 10km 상공까지 치솟기도 했다. 맹렬한 산불로 발생한 막대한 양의 연기는 바람을 타고 동부로 이동했고, 20일(현지시간) 수천 마일이나 떨어진 뉴욕까지 도달했다. 난 데 없는 산불 연기에 자유의 여신상과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등 뉴욕 맨해튼의 랜드마크들이 뿌연 연무에 가려지면서 도시 전체가 불안감에 휩싸였다.

뉴욕시를 뒤덮은 연무는 보이는 것만큼 유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의 대기질지수(AQI)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치보다 9배나 높은 170까지 치솟았고, 인근 필라델피아가 172, 보스턴은 150을 기록했다.

서부에서 발원한 연기가 하늘을 뒤덮자 뉴욕주는 대기질건강주의보를 발령했다. 주 보건당국은 유해물질 흡입을 방지하기 위해 보호 마스크 착용과 호흡기에 민감한 사람은 실내에 머물 것을 당부했다.


미국 뉴욕의 맨해튼에 짙은 연무가 드리워진 20일 메트라이프와 크라이슬러 빌딩 등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맨해튼에 짙은 연무가 드리워진 20일 메트라이프와 크라이슬러 빌딩 등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미국 뉴저지 호버컨에서 본 뉴욕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등 고층건물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저지=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뉴저지 호버컨에서 본 뉴욕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등 고층건물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뉴저지=로이터 연합뉴스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CN 타워와 도심 스카이라인이 산불연기로 뒤덮인 20일 연무 사이로 붉은 해가 떠오르고 있다. 토론토=로이터 연합뉴스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CN 타워와 도심 스카이라인이 산불연기로 뒤덮인 20일 연무 사이로 붉은 해가 떠오르고 있다. 토론토=로이터 연합뉴스


워싱턴 방위군 141 공중급유비행단이 촬영해 미국 연방산림청(USFS)가 공개한 사진. 14일 오리건주 남부 부트레그 파이어로 생긴 거대한 불구름(화재적운)이 형성되고 있다. 141 공중급유비행단 제공EPA 연합뉴스

워싱턴 방위군 141 공중급유비행단이 촬영해 미국 연방산림청(USFS)가 공개한 사진. 14일 오리건주 남부 부트레그 파이어로 생긴 거대한 불구름(화재적운)이 형성되고 있다. 141 공중급유비행단 제공EPA 연합뉴스


'부트레그 파이어' 현장 지휘부가 제공한 사진. 미국 오리건주 남부에서 17일 밤 대형산불 '부트레그 화이어'가 불타고 있다. 오리건=AP 연합뉴스

'부트레그 파이어' 현장 지휘부가 제공한 사진. 미국 오리건주 남부에서 17일 밤 대형산불 '부트레그 화이어'가 불타고 있다. 오리건=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