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윤석열, '조국은 나쁜 놈… 도려내겠다' 말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의겸 "윤석열, '조국은 나쁜 놈… 도려내겠다' 말해"

입력
2021.07.01 11:00
수정
2021.07.01 13:51
0 0

전 청와대 대변인, 윤석열 기자회견 내용 반박
"尹, 조국 관련 수사 수동적으로 착수한 게 아냐"
"尹, 조국 일가족 수사…사모펀드 내사 보고서가 도화선"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4월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6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의원 선서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과거 검찰총장 시절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 가족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수사를 벌인 것과 관련해 "직접적인 도화선은 사모펀드에 대한 내사 보고서였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만 도려내겠다'는 발언을 한 적 없다고 한 데 대해 "당시 조국 전 장관 자택 압수수색을 실시할 즈음에 발언을 했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밑바닥에는 조국이 상징하는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과 반발이 윤 전 총장과 윤석열 사단에게 있었고 더 직접적인 도화선은 내사 보고서였다"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장관에 임명된) 2019년 8월 27일 이전에 검찰 내부에서 사모펀드와 관련한 어떤 문서가 있었다"며 "당연히 (윤 전 총장도) 그걸 봤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내가 론스타를 해 봐서 안다. 사모펀드에 대해서 잘 안다. 그런데 조 전 장관이 사모펀드에 관련돼 있고 그 내용이 아주 안 좋은 내용이라 조국은 나쁜 놈'이라고 했다"며 "검찰 수사에 대대적 압수수색이 들어가게 된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온몸을 던져 검찰개혁에 저항"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30일 국회 소통관 국회기자실을 방문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김 의원은 "저만 이렇게 얘기하는 게 아니다"라며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도 8월 27일 윤 전 총장과 전화 통화를 하거나 만났을 때 이미 사모펀드 관련 내용을 이야기하면서 자기 수사의 출발점으로 (삼았다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언론에 문제 제기가 있었기 때문에 공정한 법 집행을 위해 불가피하게 수사했다고 주장하는데, 그렇게 수동적이고 방어적인 상태에서 수사를 착수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 기자회견 때 '제도적 검찰개혁에 반대한 적 없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사실은 온몸을 던져 검찰개혁에 저항했던 것"이라며 "조국 수사를 제외하고 보더라도 3월에 수사청 설치를 반대하면서 직을 던진 것 아니냐. 그것 하나만 보더라도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대통령과 청와대에 '조국만 도려내면 된다'는 메시지를 전한 게 조 전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2019년 9월 23일 즈음이라고 했다.

그는 "8월 27일 30군데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들어가며 무력 행사를 한 이후 9월 23일 조 전 장관 집에 대해 또 압수수색을 한다"며 "그때 청와대 수석들이 격노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미 조 전 장관이 임명장을 받은 상태인데 대통령 인사권을 흔들려는 거냐, 검찰개혁에 대한 저항이냐고 하니, 윤 전 총장이 '아니다. 조국만 잘라내면 된다. 그게 오히려 대통령을 위한 길이다'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법원은 지난달 30일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에게 징역형을 확정하면서 조 전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공모했다고 본 사모펀드 관련 혐의에 대해선 무죄를 선고했다.

류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